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태국보다 더 태국 같네?

태국의 맛에 취해…‘압구정 소이연남마오’ 방문기

by드링킷

전체 차트 음식료품-0.33% CJ제일제당-0.13%

편집자주

음식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베스트셀러 '미쉐린 가이드'. 공식 홈페이지 소개에 따르면, 잊지 못할 경험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드링킷 에디터들이 나섰습니다. 지극히 대중적이고 평범한 우리에게도 감동을 선사할법한 맛인지 말이죠. 미쉐린 가이드 맛집, 우리가 간다!

‘소이연남마오’는 태국 음식 전문점 ‘소이연남’에서 운영하는 또 다른 음식점이다. ‘취하다’를 뜻하는 태국어 ‘마오’를 붙여 내추럴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1층에서는 면과 쌀 요리 등 간단한 식사 주문이 가능하고, 2층에서는 와인과 함께 곁들일 수 있는 다양한 요리를 만날 수 있다. 태국 특유의 강렬한 맛과 향이 와인과 어떻게 어울릴까 의구심이 들 수도 있겠지만, 감칠맛과 산미가 두드러지는 내추럴 와인은 개성 강한 태국 음식과 좋은 궁합을 이룬다.

보통, 태국 음식은 가벼운 한끼 정도로 여긴다. 하지만 소이연남마오는 그 이상의 맛을 보이는 요리를 다수 선보이고 있는데, 메뉴 대부분이 와인과 곁들여 먹기에도 제격이다. 숯불의 풍미가 매력적인 닭꼬치, 항정살 구이, 속을 알차게 채워 바삭하게 튀겨 낸 태국식 춘권 뽀삐아, 똠얌 누들 등이 인기 메뉴다.

소이뼈국수

소이연남의 시그니처 쌀국수에 큼지막한 돼지 등뼈가 풍덩 빠졌다. 다진 고추와 마늘 플레이크가 듬뿍 올라간 소이뼈국수는 ‘담백함’이 메인 키워드인 쌀국수들과는 차별점이 있다. 국물의 깊이가 자체가 남다르고 감칠맛도 독특한 편. 중식 요리인 우육면처럼 진하고 깊은 육수의 맛도 느껴볼 수 있다.

야들야들하고 쫄깃한 식감이 포인트인 돼지 등뼈.

돼지 등뼈 고기가 질길 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과장 조금 보태어, 뼈에 젓가락을 가져다 대면 고기가 분리된다. 살코기가 아주 부드럽게 떨어져서, 고기만 따로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등뼈 고기 때문에 일반 쌀국수보다 양이 다소 많은 편이기는 하지만, 소식가가 아니라면 먹을 수 있는 정도이니 꼭 맛보기를 추천한다. 쌀국수를 다 먹어갈 때쯤에는 앞 접시에 고추식초를 더해서 먹어보자. 새콤하면서 매콤한 식초가 별미이다.

소이뽀삐아

새우, 돼지고기, 버섯, 죽순이 가득 차 있는 소이 뽀삐아는 다양한 재료를 넣은 춘권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튀김인데 일반적인 튀김 같지 않고, 에어프라이어에 조리했다고 해도 믿을 법할 정도로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팀원 모두의 젓가락이 가장 자주 간 메뉴이기도 하다. 서로 다른 식감을 뽐내는 재료들이 한데 모여서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어 낸다. 이전에 알지 못했던 죽순의 매력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함께 제공되는 상큼한 데리야키 맛 소스에 찍어 먹으면 금상첨화!

카오랏 마끄아 무쌉

적당히 말캉한 가지의 식감이 아주 좋다. 단, 아무런 간이 되어있지 않은 삼삼한 맛의 새우볶음밥을 생각하면 안 된다. 간이 다소 센 편이지만, 그럼에도 팀원 모두가 맛있게 먹었던 메뉴다. 처음 맛보는 퓨전 볶음밥 느낌.

바질소스 가지, 돼지고기, 새우볶음이 밥과 함께 나오며, 밥 위에 계란 프라이가 있다.

적당히 느끼한데 끝으로 갈수록 은근한 매콤함이 ‘나 여기 있소’하며 존재감을 자랑한다. 흔하게 생각되는 식재료들로, 흔하지 않은 맛을 보여준다. 이 메뉴는 약 1.5인분 정도 되는 대용량이다. 볶음 재료를 아끼지 않은 것이 아주 인상적이다. 볶은 가지를 싫어하는 지인에게도 한 번쯤 권해주고 싶을 정도로 맛있다.

가이양 & 음료

고기를 좋아하는 에디터들이 닭튀김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지. 24시간 염지한 닭을 스팀오븐에 굽고, 껍질만 바삭하게 한번 튀긴 메뉴 ‘가이양’은 다소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다. 이유인즉슨, 일명 ‘퍽퍽 살’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촉촉하고 부드러운 부위보다는 퍽퍽하고 건조한 순살 부위가 압도적으로 많다. 후추 향이 다소 짙게 느껴지며, 바삭바삭한 껍질을 먹는 것이 재미있다. 오븐에 구운 치킨 류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추천하는 메뉴!

함께 주문한 음료 2종은 망고스틴 주스 그리고 타이 티 드링크다. 망고스틴 주스는 사과 맛 피크닉 주스의 맛인데, 불량스러움을 살짝 더한 맛에 가깝다. 타이 티 드링크는 물에다 제티 또는 초콜릿 분말을 탄 것 같은 맛이 난다. 얼그레이 티의 느낌도 가미되어 있다.

――

소이연남마오에 방문한 이후, 이곳에서 먹었던 메뉴들이 계속해서 생각났다. 마치 수능 금지 노래 같은 느낌. 대신, 맑은 국물의 담백한 아시아 음식을 상상하면 안 되며, 이전에 맛보지 못했던 ‘진짜 태국의 맛이란 이런 걸까?’ 하는 생각이 들게 되는 메뉴가 많다. 요리들 간에 합이 아주 좋지만, 모든 메뉴의 간이 강한 편이므로 이 점을 생각해두면 좋겠다.


사진=김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