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노연주의 쉼이 있는 길(吉)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by이코노믹리뷰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창신동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곳이다. 높고 좁은 골목으로 이루어져 있는 창신동은 여느 동네들과 다를 것 없는 모습을 하고 있다. 하지만 좁은 골목들을 천천히 걸어보면 골목마다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사이사이에 숨어있는 작은 명소들을 발견하는 건 마치 보물 찾기를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1. 동대문역과 동묘역 사이에 있는 문구완구 시장은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의 문구용품상가다. 문구나 장난감은 물론 파티 용품 등 다양한 물품을 소매 가격보다 싸게 구매할 수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시장은 일요일과 공휴일 문을 닫는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2. 백남준 생가 터는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이 6세부터 18세까지 살았던 곳이다. 한국 최초의 재벌가로 약 3000평 규모의 99칸의 공간이었다. 지금은 교회, 가옥, 상가들이 들어서 있다. 현재 생가 터의 일부 부지에는 백남준 기념관을 조성하고 있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3. 안양암은 1889년에 창건된 절이다. 서울시 전통사찰 중 문화재를 가장 많이 보유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안양암 마애관음보살좌상은 1909년 만들어진 것으로 돌로 된 벽에 불상을 조각했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4. 언덕을 끝까지 올라가면 주택들이 절벽에 아슬아슬하게 지어져있다. 이곳은 일제시대 때 당시 경성역(서울역), 경성부청(서울시청)등을 짓기 위해 돌의 질이 좋고 도심과 가깝다는 이유로 화강암을 채취한 곳이다. 사람들은 채석장 인근에 토막집을 짓고 살기 시작해 현재 독특한 경관을 자랑하는 공간으로 탄생되었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5. 창신동 골목에는 원단을 실은 오토바이를 많이 볼 수 있다. 그 이유는 창신동에 수십 개의 봉제 공장들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봉제거리는 바닥에 안내판이 있는 골목으로 들어가면 곳곳에 옷 만들어지는 과정, 봉제 용어 등 다양한 봉제 정보들이 붙어있어 야외 박물관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실제로 봉제 박물관은 2017년 9월 착공 예정이다.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골목골목 숨은 보물 찾기 '창신동'

6. 창신시장은 겉으로 위치가 잘 파악되지 않을 수 있다. 작은 골목길에 숨어있기 때문이다. 오밀조밀 모여있는 가게들은 마치 우리 동네에 와있는 것 같은 정감을 준다. 숨어 있는 맛집들도 많이 있으니 한 번 찾아가보는 건 어떨까.

 

사진=이코노믹리뷰 노연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