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주유비, 보험료, 자동차세도 할인…"‘차테크' 어디까지 해봤니"

by이데일리

자동차세 연납으로 최대 10% 자동차세 공제

'가입경력인정제도' 등 활용하면 보험료 최대 30% 할인

주유비 리터당 100원 할인 등 신용카드 혜택도 쏠쏠

주유비, 보험료, 자동차세도 할인…"

[사진=픽사베이]

직장인 A씨는 지난해 차량유지비로 지출한 금액을 계산해보다 깜짝 놀랐다. 매달 15만원 정도 꼬박꼬박 지출한 주유비에 연간 보험료 180만원, 자동차세 80만원은 물론 차량 수리비, 소모품 교체비, 세차비, 주차비 등을 모두 더하자 500만원이 훌쩍 넘었기 때문이다. 일상의 소비를 절약해 목돈을 모으는 ‘짠테크(짠돌이+재테크)’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가계비용에서 무시하지 못할 비중을 차지하는 차량 유지비의 절약 방법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절세를 위한 자동차세 일시납부, 주유비나 보험료 할인을 위한 운전자 맞춤 금융상품 등 적게는 몇천원, 많게는 수십만원씩 절약할 수 있는 ‘차테크(자동차+재테크)’ 팁을 모아봤다.

 

우선 ‘자동차세 연납’을 활용해보는 것이 좋다. 자동차세는 매년 6월과 12월에 두 차례에 나눠 납부하지만, 연간 세액을 한번에 미리 납부하는 일시납부(연납)의 경우에는 신청 시기에 따라 선납세액의 최대 10%까지 공제받을 수 있다. 공제율은 1월 10%, 3월 7.5%, 6월 5%, 9월 2.5% 등 납부 시기가 빠를수록 공제율이 높다.

 

예를 들어 그랜저(2398cc)의 경우에는 산출세액 62만3480만원을 1월에 선납할 경우 6만2350만원 가량을 공제받을 수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세를 연납 신고납부한 차량은 총 92만7000 대로, 전체 등록차량 288만6000 대의 32%를 차지한다. 이들이 자동차세 연납을 통한 공제받은 금액은 차량 1대당 평균 3만 원 정도다. 자동차세 연납 신청은 위택스 홈페이지, ARS 등을 통해 가능하다.

주유비, 보험료, 자동차세도 할인…"

자동차세 연납시 공제액. [자료=서울시]

보험료는 운전자 특성에 따라 다양한 할인 혜택을 이용할 수 있다. 보험 가입 전 운전경험이 있는 운전자들은 ‘가입(운전)경력인정제도’를 이용하면 최대 30%까지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 군 운전병이나 관공서나 법인 운전직으로 근무한 경험, 혹은 해외자동차 보험이나 가족 등의 자동차보험에서 추가보험 가입경력이 인정된 운전자가 그 대상이다.

 

자동차 보험을 가입한 후 자동차를 많이 운행하지 않는 경우에는 주행거리 특약할인을 활용해 보험료를 일부 되돌려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3년 무사고 시 최대 15% 할인 혜택을 제공하거나 블랙박스 장착 후 특약 할인을 받는 방법도 있다. 보험사별 다양한 할인 조건과 할인율 등을 비교하기 위해선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인 ‘파인’과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사이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주유비, 보험료, 자동차세도 할인…"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의 보험 상품 비교 화면. [사진=파인 홈페이지]

매달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주유비를 절약하기 위해서는 카드사 할인 혜택이 유용하다. 롯데카드에서 출시한 ‘뉴 SK드라이빙 패스 롯데카드’는 SK주유소에서 주유할 시 리터당 100원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최대 3만원 자동차 보험료 할인 혜택과 전국 스피드메이트에서 무료 차량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삼성카드의 ‘카라이프 삼성카드 디스카운트 플러스(DISCOUNT+)’는 전월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50만 원 이상이면 모든 주유소에서 주유 시 리터당 9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조건 충족시 삼성화재 자동차 보험료에 한해 연 1회 최대 2만 원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현대카드의 ‘현대카드ZERO(할인형)’는 전월 실적이나 횟수 제한을 없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징으로 국내외 주유소 이용금액의 0.7%를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데일리 전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