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文대통령, 평창외교전 하이라이트…북미대화 승부수 띄울까?

by이데일리

9일 평창올림픽 디데이 맞아 한일 정상회담

올림픽 개막식 및 리세션서 평창외교전 집중

북미 고위급 대표단간 접촉 가능성 주목

가능성 희박하지만 文대통령 고리로 간접대화 가능

文대통령, 평창외교전 하이라이트…북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일을 맞아 평창 외교전의 하이라이트 일정을 소화한다. 남북관계 개선 흐름이 북미대화로 이어져 한반도 비핵화의 분수령을 만들어야 한다는 본인의 구상을 실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은 것이다.

 

전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한정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접견, 스위스·독일·폴란드 등 유럽 3개국 정상회담에 이어 이날 역시 빡빡한 외교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우선 강릉에서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회담을 가진다. 이어 평창으로 이동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이어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가장 눈길은 끄는 일정은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이다. 주요 현안에 대한 양국 정상의 인식 차이가 크기 때문에 어떤 결과물이 도출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선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 움직임을 한반도 평화정착은 물론 북미대화 재개를 통한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의 전기로 삼는다는 구상 아래 일본의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일 양국간 최대 현안인 한일 위안부 합의 논란에 대해서는 역사문제를 별도로 분리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반면 아베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한미일 3국이 북한에 대한 압박 수준을 최대한 유지해야 한다는 강경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더구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별도 접촉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아울러 위안부 문제를 이번 회담에서 제기하겠다는 뜻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한일 정상간 충돌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평창 올림픽 개막식 리셉션과 개막식도 중대 변수다. 올림픽을 계기로 열리는 평창 외교전의 최대 하이라이트다. 특히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개막식 리셉션에는 평창올림픽에 참여하는 세계 주요국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이 때문에 남북한은 물론 미국, 중국, 일본 등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주변 당사국 고위급 인사들 사이에서 자연스러운 대화가 오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최대 관심사는 북미 고위급 대표단의 접촉 여부다.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간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방남하는 만큼 이 기간동안 북미간에 유의미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느냐는 것이다. 현 상황에서 북미 접촉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북미 양측이 상호 접촉 또는 대화에 매우 강경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북미 양측 모두 “북한 대표단과 어떠한 회동도 요청하지 않았다”, “미국에 대화를 구걸한 적이 없다”며 강성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 다만 북미 양측의 날선 태도는 향후 전개될 북핵 대화국면에서 주도권 확보를 위한 기싸움 성격도 없지 않다는 점에서 깜짝 대화 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

 

설령 북미 양측의 직접 접촉은 없더라도 문 대통령을 연결고리로 북미간 간접 대화는 가능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2시간 40분에 이르는 만찬회동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는 물론 한반도 정세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10일에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오찬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이 북미 양측을 각각 따로 만나서 평창올림픽 이후 북미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한 의사를 타진해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