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상현♥메이비 셋째 임신…
다둥이 부모된다

by이데일리

윤상현♥메이비 셋째 임신… 다둥이 부

배우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다둥이 부모가 된다.

 

메이비는 최근 산부인과를 찾아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 세번째 아이다. 현재 임신 초기이며 출산은 올해 12월 예정이다. 윤상현의 소속사 관계자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임신 소식에 매우 행복해하고 있다. 특히 ‘다둥이 부모’가 됐다며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상현과 메이비는 지난 2015년 2월 결혼해 같은 해 12월 첫 딸을 얻었다. 이후 지난해 5월 두번째 딸을 순산했다.

 

2005년 SBS 드라마 ‘백만장자와 결혼하기’로 데뷔한 윤상현은 이후 ‘겨울새’, ‘내조의 여왕’, ‘시크릿가든’, ’완벽한 아내’, ‘욱씨남정기’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남자주인공 김도영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2006년 ‘어 레터 프럼 아벨 1689’(A LetTer frOm Abell 1689)로 데뷔한 메이비는 가수와 작사가, 라디오DJ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