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겨울 부츠
맞춤 관리가 중요하다

by이데일리

겨울 부츠 맞춤 관리가 중요하다

랜드로바 퍼부츠(사진=금강제화 제공)

가죽·고무·털 등 소재 따라 맞춤 관리 필수

겨울에 부츠만큼 따뜻하고 멋스러운 신발이 없지만 관리를 잘못하면 무용지물이 되기 쉽다. 신발장에 함부로 보관하면 주름이 생기고 눈 내리는 겨울 제대로 말리지 않고 그대로 두면 습기 탓에 색상이 변하고 악취까지 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눈이 많이 내린 날 제설을 위해 뿌린 염화칼슘이 가죽 신발에 묻었다면 잘 닦아내야 한다. 그대로 두면 부츠가 쪼그라들거나 얼룩이 생기고 뻣뻣해져 다시 신을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이렇듯 부츠는 손질이 까다로운 신발이다. 부츠 관리의 기본은 표면에 묻은 먼지를 털어내는 것. 그런 다음 신발 전용 클리너로 오염 물질을 제거하고 전용 크림을 골고루 발라주면 오래도록 멋스럽게 신을 수 있다. 

 

부츠는 가죽, 스웨이드, 고무 등 소재에 따라 관리법이 다르다. 제화전문기업 금강제화의 도움을 얻어 소재별 부츠 관리법을 알아봤다.  

가죽 부츠, 신문지 넣어 습기 제거

가죽 부츠는 물에 취약하다. 눈이나 비에 젖었다면 물기부터 제거해야 한다. 겨울철 젖은 부츠를 신발장에 그대로 두면 모양이 틀어지고 색상이 변할 수 있으며 고약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마른 수건으로 부츠 안팎의 습기와 오염물질을 꼼꼼히 닦아낸 뒤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말린다. 부츠 안쪽에는 습기제거를 위해 신문지를 구겨 넣는데, 이때 신발 형태가 바뀌지 않을 정도까지 양을 조절한다. 부츠가 잘 말랐다면 색상에 맞는 가죽전용크림이나 구두약을 발라 광택을 유지한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부츠용 제습제와 냄새제거제를 활용하면 간편하게 제습과 탈취 효과를 볼 수 있다. 녹차 잎이나 숯, 감잎 또는 산화한 10원짜리 동전을 신발 속에 넣어 보관해도 유사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금강제화는 설명했다.  

 

발목이 긴 롱부츠는 접어 두면 구김이 생길 수 있으니 가급적 세워서 보관해야 한다. 마땅한 공간이 없다면 부츠 내부를 신문지 등으로 채워 부츠보다 약간 큰 상자에 눕혀서 보관하는 것도 방법이다. 

스웨이드 부츠, 전용클리너·컬러스프레이로

눈이나 비에 젖었다고 문지르거나 비비면 오염 물질이 번지고 스웨이드 표면 조직이 상할 수 있다. 부드러운 수건 등으로 젖은 부분을 눌러 물기를 없애고 얼룩이 심한 경우에는 물세척을 하는 것이 좋다.  

 

물 세척을 할 때에는 먼저 먼지를 털고 스펀지에 물을 적셔 구두 전체를 닦은 뒤 스웨이드 전용 클리너를 발라 씻어낸다. 물 세척 이후엔 가죽이 상하지 않도록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한 뒤 그늘에서 말린다. 물 세척은 가능하면 짧은 시간 안에 끝내는 것이 좋다. 세척 후 색상이 바랬다면 스웨이드 전용 컬러 스프레이를 뿌려 보완한다. 

 

부츠 안쪽이 물에 젖었을 때에는 신문지를 돌돌 말아 넣고 그늘에 말리면 습기 제거에 효과적이다.  
겨울 부츠 맞춤 관리가 중요하다

고무 부츠, 악취에 주의

고부 부츠는 습기에 강하기 때문에 관리가 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신발 바깥쪽 보다는 안쪽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아 곰팡이나 세균이 번식하기 쉽고 이는 악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신발 안쪽의 물기를 깨끗이 제거한 뒤 반드시 서늘한 곳에서 말린다. 햇빛이 쨍한 곳에 오래 두면 모양이 변할 수 있다.  

털 부츠 관리 ‘겉 따로 속 따로’

부츠 내부가 털로 돼 있다면 일반 가죽 부분과 털 부분을 나눠 손질해야 한다. 

 

천연 털은 천에 알코올을 묻혀 닦아내면 되고, 인조 털의 경우에는 털을 먼저 가볍게 손질한 다음 물에 적셔 오염 물질을 제거한다. 젖은 털 부분에 드라이를 갖다 대고 가볍게 말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겨울 부츠 맞춤 관리가 중요하다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