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카메라 시선 못 맞추기도…

‘앵커 변신’ 전원책 첫 방송, 클로징 멘트는 문대통령 ‘저격’

by이투데이

‘앵커 변신’ 전원책 첫 방송, 클로

(출처= TV조선 ‘종합뉴스 9’)

전원책 변호사가 앵커로 변신, 3일 첫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종합뉴스 9’에서 메인 앵커로써 뉴스를 진행한 전원책 앵커는 오프닝 멘트에서 “두 가지만 말씀드리겠다”라며 말문을 열고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다. 팩트를 전달하겠지만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는 데 소홀하지 않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전원책 앵커는 이날 특유의 사투리 말투로 뉴스를 진행했다. 간혹 카메라에 시선을 맞추는 것이 낯선 듯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곧 날카로운 비판과 의견을 제시하며 특유의 깐깐한 모습을 보였다.

 

전원책 앵커는 클로징 멘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 기간 중 ‘촛불혁명’이라는 표현을 쓴 사실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라고 하는 건 개인적인 시각에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적 계속성을 가진 대통령으로서 스스로 지지층만의 대통령으로 남고 싶지는 않을 것이라고 믿고 싶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날 전원책 앵커의 진행으로 첫 방송된 ‘종합뉴스 9’은 닐슨코리아 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 1.32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개편 전과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한편 보수 논객으로 활동하던 전원책 앵커는 최근 TV조선에 기자직으로 입사했다.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djpark@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