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대상부부’ 지성♥이보영,
모두가 예상했던 최고의 연말

by파이낸셜뉴스

‘대상부부’ 지성♥이보영, 모두가

▲ 사진=김현우 기자

배우 지성과 이보영 부부가 특별한 연말에 특별한 기쁨을 나눴다.

 

지성과 이보영은 지난 달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진행된 '2017 SBS 연기대상'에 동반 참석해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보영은 MC 역할을 함께 소화했다. 두 사람 모두 유력 대상 후보였던 만큼 재밌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이날 대상은 지성이 차지했고, 이보영은 진심어린 축하를 보냈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답게 지성과 이보영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조심스러우면서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MC 신동엽의 짓궂은 질문에 이보영은 "지성과 아직까지는 친하게 잘 지낸다"거나 "남자 배우가 대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센스 있게 대응했다.

 

새해를 맞는 카운트다운 직전에 이보영은 "항상 시상식이 끝난 뒤 남편과 만났는데, 결혼하고 처음으로 12월 31일에 같은 공간에 있다. 아기와 부모님도 오셨다"면서 설렘을 드러냈다. 이에 생중계 카메라는 '피고인' 석에서 웃고 있는 지성을 포착했다.

‘대상부부’ 지성♥이보영, 모두가

▲ 사진=SBS 화면 캡처

시상식 말미에는 이보영과 지성이 차례로 메인 무대에 올랐다. 이보영은 '귓속말'을 통해 월화극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뒤 울컥한 목소리로 "솔직히 한계에 부딪히고 자책도 많이 했는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의 주인공 지성 또한 '피고인' 배우와 스태프, 특히 극중에서 대립각을 세운 엄기준에게 공을 돌리며 "정말 많이 배웠고 존중한다"고 전했다. 또한 1999년 데뷔 당시를 기억하면서 "고마운 도움이 필요한 후배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신동엽을 비롯한 모든 이들이 기다린 소감도 언급됐다. 지성은 "제 딸 지유와 사랑하는 아내 이보영 씨에게 감사하다. 부족한 남편을 대단한 사람으로 여겨주고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꼭 말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보영 또한 "축하하고 고생했고 자랑스럽다"며 화답했다. "너무 저희가 포커스되는 것 같다"는 배려까지 잊지 않았다.

 

부부의 가벼운 볼 뽀뽀는 이날 4시간 가까이 이어진 시상식의 하이라이트로 봐도 손색 없었다. 지성은 "이 순간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지 잘 알고 있다. 한 번 뿐인 인생에 이런 소중한 기억을 주셔서 고맙다"고 전했다. 소중한 기억은 이보영과 함께 있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했다. 시청자들의 새해 안방에도 훈훈한 기운이 전해졌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