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냉동실에 100원을 넣어야 하는 이유

by생활건강정보

날씨가 더워질수록 냉동실을 많이 사용하죠.

얼음도 얼려야 하고,

아이스크림도 더 많이 찾게 되고,

냉동실 문을 하루에도 몇 번씩 열고 닫는데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기 전에

냉동실에 100원을 넣어야 하는 이유가 있어요.

그 이유를 지금 바로 알려드릴게요.

여름에 냉동실이 고장나면 눈앞이 캄캄하죠.

그래서 냉동실 컨디션은

미리미리 체크하는게 좋아요.

특히 보관중인 식재료에 성에가 심하게 낀다거나,

반대로 냉동이 잘 되지 않을 땐

고장 유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데요.

냉동실 컨디션 체크?!

절대 어렵지 않아요.

백원짜리 동전 하나만 있으면 돼요.

먼저 용기에 물을 채워서 냉동실에 넣어주세요.

이제 물이 얼때까지 기다려야겠죠.

물이 얼면 그 위에 100원을 올려주시고요.

다시 냉동실에 넣어요.

하루정도 지나서 동전을 꺼내보면

냉동실 컨디션을 알 수 있어요.

동전이 얼음 위에 그대로 있다면 

걱정 안하셔도 되고요. 

혹시 얼음 속에 동전이 박혀있다면

고장을 의심해 봐야 해요.

냉동실 문을 열고 닫을 때마다 온도차로 인해서

얼음이 녹았다 다시 얼었다를 반복하는데요. 

문을 닫아놓은 상태에서도 온도가 내려가면

얼음이 서서히 녹으면서 

동전이 얼음 속으로 들어가게 되겠죠.

결국 동전이 얼음 속에 박힌건

냉동실 속 온도가 유지되지 않는다는 증거라서

AS를 받아야 해요. 

물론 동전 하나로 100% 정확한 판단은 어렵겠지만

미세한 온도차이도 

보관중인 식재료의 신선도에 영향을 주니까요.

얼음 속에 동전이 박혔다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기 전에

꼭! 정확하게 체크해보시길 바랄게요. 

이상 냉동실에 100원만 투자하면 알 수 있는

여름맞이 꿀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