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쩡했다

by한겨레

지진 난 포항 흥해에 MB 고향집 있어 벽·대들보·담장에 균열 있지만 큰 피해 없어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16일 오전 경북 포항 북구 흥해읍 덕성리 덕실생태공원 안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얼굴 모습을 타일로 벽에 붙여 놓은 조형물이 만들어져있다.

16일 오전 11시께 찾은 경북 포항 북구 흥해읍 덕성리 덕실마을은 평화로웠다. 전날 오후 흥해읍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일어났지만 덕실마을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다. 덕실마을은 진원지와 5㎞ 정도 떨어져 있다. 덕실마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향집, 이 전 대통령의 업적을 홍보하는 덕실관, 덕실생태공원 등이 만들어져 있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덕실마을 주차장은 텅 비어 있었다. 승용차 53대와 버스 4대를 댈 수 있는 주차장에는 승용차 두 대뿐이었다. 주차장 건너편 덕실생태공원으로 들어가자 이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씨의 모습이 새겨진 대리석 조형물이 나왔다. 지진에도 조형물에는 조그만 금 하나 가지 않았다. 조금 더 공원 안쪽으로 들어가자 이 전 대통령의 얼굴 모습을 타일로 벽에 붙여놓은 조형물도 나왔다. 마찬가지로 이 조형물에도 금 하나 가지 않았다.

 

공원 끝까지 들어가니 이 전 대통령의 고향집이 나왔다. 초가로 된 건물 3채와 우물, 장독대 6개, 돌과 흙으로 된 담벼락이 있었다. 하지만 이 고향집은 실제 이 전 대통령이 살았던 곳은 아니다. 덕실생태공원 서쪽에 실제 이 전 대통령이 살았던 집이 있다. 엉뚱한 곳에 이 전 대통령의 고향집이 지어진 것은 경주 이씨 문중이 이 집을 매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16일 오전 경북 포항 북구 흥해읍 덕성리 덕실생태공원 안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향집 대들보에 금이 나 있다.

이 전 대통령의 고향집 오른쪽 건물 뒤쪽 벽에는 위에서 아래로 1m 정도 금이 가 있었다. 초가집 나무 대들보 여러 곳에도 균열이 나 있었다. 담벼락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그리 심하지는 않았다. 전날 지진으로 생긴 것인지, 원래 있었던 것인지는 알 수 없었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진으로 담벼락 일부에 흙이 떨어지고 금이 가는 정도의 피해만 입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큰 피해가 아니라서 금방 보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포항시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0억원을 들여 이 곳에 덕실생태공원(1만1308㎡)을 꾸미고, 그 안에 2층 짜리 덕실관(411㎡)과 특산물전시판매장(223㎡)을 만들었다. 포항시는 올해 10억원을 더 들여 덕실관 콘텐츠 설치 사업을 할 계획이다. 포항시 집계를 보면, 덕실마을에는 2008년 48만여명이 찾았다. 하지만 이후 방문객이 크게 줄어 2013년에는 8만여명이 왔다. 지난해에는 14만여명이 방문했다.

 

글·사진 포항/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
진앙지서 불과 5㎞…‘MB마을’은 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