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검찰 목표 정해놓고 수사” 반발도

MB, 나흘만에 또 대책회의…측근 20여명 참석

by한겨레

MB, 나흘만에 또 대책회의…측근 2

이명박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수사와 관련해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나흘 만에 대책회의를 다시 열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두고 참석자들은 “검찰이 목표를 정해놓고 수사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오찬으로 진행된 이날 모임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참모들이 참석하는 ‘월요 정례모임’이었지만 평소의 2배 정도인 20여명이 참석했다고 한다. ‘확대 대책회의’가 된 셈이다. 이 전 대통령 등 참석자들은 “김 전 기획관의 평소 성격이나 돈에 굉장히 짰던 몸가짐에 비춰볼 때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이 전 대통령 쪽은 김 전 기획관이 2008년 5월께 청와대 주변 주차장에서 만원짜리 지폐로 2억원을 받았다는 혐의 등에 대해 “2억원이면 백만원짜리 뭉치라고 해도 무려 200개다. 청와대 근처는 경찰이 끊임없이 오가고 도처에 시시티브이가 있다. 그런 공개된 장소에서 돈을 받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특활비 상납 논란이 불거진 뒤 “국정원 특활비를 가져다 쓴다는 생각을 한 적도 없고, 그런 시스템을 알지도 못한다”고 측근들에게 말해왔다.

 

김남일 기자 namfic@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