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커뮤니티서 화제

by한겨레

‘레딧’에 젊은 시절 김정숙 여사와 찍은 사진 2장 게재

“한국의 클라크 켄트”, “제대로 훈련받은 낙하산 부대원” 댓글 줄줄이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미국의 커뮤니티 레딧에 올라와 화제가 된 문 대통령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리즈(전성기) 시절’ 모습이 미국의 유명 커뮤니티 게시판인 ‘레딧’에서 화제를 낳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통해 미국 사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새삼 주목을 받고 있는 문 대통령이 이번에는 젊은 시절 사진으로 이슈를 끌고 있는 셈이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27일 한국의 디시인사이드와 비슷한 미국의 게시판 형식 커뮤니티 레딧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젊은 시절 사진이 2장 실렸다. 하나는 특전사 시절 군복을 입고 있는 사진이고, 다른 하나는 김정숙 여사와 함께 갈대밭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이다. 특전사 시절 사진에는 약 1400개, 김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에는 약 1000개의 댓글이 달렸다.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미국의 커뮤니티 레딧에 올라와 화제가 된 문 대통령의 사진.

김 여사와 찍은 사진에 달린 댓글들을 살펴보면, “한국의 클라크 켄트다”라고 쓴 댓글과 “배우를 해도 되겠다”는 댓글이 가장 큰 공감을 얻었다. 클라크 켄트는 DC코믹스의 대표 히어로 물 ‘슈퍼맨’ 시리즈에서 슈퍼맨이 초인이 아니라 신문 기자로 평범하게 생활할 때 쓰는 이름이다. 얼굴을 가리기 위해 뿔테 안경을 쓴다. 켄트 캐릭터의 또 다른 특징에는 강한 턱선도 있다. 특히 몇몇 사용자들은 “저 턱선은 너무 날카로워서 유리도 자를 듯”, “너무 날카로워서 국경도 자를 듯” 등의 댓글로 문 대통령 젊은 시절 턱선을 부러워했다. 김 여사의 눈빛을 보고 “그녀가 그를 바라보는 눈빛 좀 봐”, “마치 달 위에 있는 것 같아”라고 단 댓글도 큰 반응을 끌었다.

 

특전사 시절(1975년~1978년 특전사령부 복무)의 사진에 달린 댓글에서도 역시 “저 턱선은 정전 협정보다 강력한 듯”이라며 턱선을 강조한 댓글이 가장 큰 반응을 얻었다. 아울러 몇몇 사용자들은 문 대통령이 사진에서 안고 있는 예비 낙하산과 헬멧의 모습이 어린 아이 같다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러나 또 다른 사용자는 “예비 낙하산의 낙하산 띠(ripcord)를 오른손으로 감싸 쥐고 있는데, 이건 잘 훈련받은 낙하산 부대원이라는 증거”라며 “예비 낙하산 띠가 뭔가에 걸려서 갑자기 펼쳐지는 걸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한 쥐스탱 트뤼도의 젊은 시절 사진.

젊은 시절 사진으로 이미지에 큰 덕을 본 경우로는 캐나다의 총리 쥐스탱 트뤼도가 대표적이다. 2017년 3월 저스틴 트뤼도의 젊은 시절 사진이 트위터에서 번지면서 큰 이슈가 된 적이 있다. 당시 텔레그래프는 “저스틴 트뤼도의 셔츠를 벗은 사진이 인터넷을 광란의 상태로 이끌었다”고 보도했고, 버즈피드는 “트뤼도의 젊은 시절 섹시함에 모두가 큰 충격을 받았다”고 썼다.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트럼프의 1980년 인터뷰 중 한 장면.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트럼프는 오래전부터 이미 대중에게 익숙해 예전 사진이 뒤늦게 발굴되어 사람들을 놀라게 하진 않았다. 그의 젊은 시절 모습은 지난 3월 30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다큐멘터리 <트럼프:미국인의 꿈>에서 볼 수 있다.

 

이 영상을 살펴보면, 트럼프는 이미 1980년대 초반부터 미국 전역에 ‘재벌 2세 미남’으로 알려진 스타였다. 트럼프는 1976년 부동산 개발자인 아버지와 뉴욕시의 지원으로 1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뉴욕 코모도 호텔(이후 그랜드 하얏트로 재개장) 재건축에 뛰어들어 성공시키면서 부동산 개발업자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인 1980년 10월 4일 트럼프는 로나 배럿의 ‘신흥 부자의 삶’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미국 전역에 처음으로 이름을 알렸는데, 이 다큐멘터리에서 당시의 인터뷰 장면을 볼 수 있다.

문 대통령 ‘리즈 시절’, 미국 유명

젊은 트럼프의 모습은 1988년 5월 15일 <한겨레> 창간호에 실린 광고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당시 <한겨레>에는 도널드 트럼프의 저서 <협상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에 대한 광고가 실렸다. 트럼프의 나이 42살 때다.

 

박세회 기자 sehoi.par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