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촛불부터 최순실 게이트까지

윤종신이 내미는
위로의 캐럴

by한겨레

윤종신씨 “조금 솔직해지기로 했다”

윤종신이 내미는 위로의 캐럴

19일 가수 윤종신이 올 한 해 어수선한 시국을 고스란히 담은 뮤직비디오와 신곡 ‘그래도 크리스마스’를 공개했다. 화면 씨제이이엔엠(CJ E&M) 제공

“그럴 수가 있는 건가요 / 참아 내기 힘든, 그 용서할 수 없는 걸, 다 함께 외쳤던 그 날들 (중략) 지금 내 옆 거짓말 못 하는/ 작은 꿈들로 사는 사람들/ 그들과 건배해 / 그래도 크리스마스”

가수 윤종신 씨가 올 한해 어지러웠던 시국을 고스란히 담은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화제다.

가수 윤종신 씨는 19일 월간 음악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을 통해 크리스마스 캐럴 ‘그래도 크리스마스’ 신곡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이 곡은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되짚으며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자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그래도 크리스마스’ 뮤직비디오는 세월호, 위안부 협상, 구의역 사고, 강남역 살인사건, 백남기 농민사망,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 촛불집회 등 올 한해 우리 일상을 휩쓸었던 이슈들을 차례로 보여준다.


뮤직비디오는 세월호 팽목항에 휘날리는 리본과 광화문 광장에 모인 촛불들로 시작해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모습으로 마무리된다. 그 과정에서 돈에 훼손되는 위안부 소녀상, 청년의 목숨을 앗아간 구의역 사고, 포스트잇이 가득 붙은 강남역 살인사건, 물대포에 쓰러진 백남기 농민, 빨간 펜을 들고 태블릿으로 연설문을 고치는 최순실, 회전목마를 타는 정유라와 이화여대 촛불, 불면 꺼진다는 촛불이 횃불이 되는 모습 등을 차례로 보여준다. 그 와중에도 꾸준히 일상을 이어가는 사람들의 모습, 촛불 시민과 경찰이 악수하는 화면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윤종신이 내미는 위로의 캐럴

19일 가수 윤종신이 올 한 해 어수선한 시국을 고스란히 담은 뮤직비디오와 신곡 ‘그래도 크리스마스’를 공개했다. 화면 씨제이이엔엠(CJ E&M) 제공

윤종신 씨는 신곡을 발표하며 “12월호 ‘그래도 크리스마스’는 ‘상식의 크리스마스’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2016년은 우리의 일상을 뒤흔든 비상식에 한탄하고 절망했던 한 해였지만, 이번 크리스마스를 기점으로 내년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상식이 통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윤종신이 내미는 위로의 캐럴

19일 가수 윤종신이 올한해 어수선한 시국을 고스란히 담은 뮤직비디오와 신곡 ‘그래도 크리스마스’를 공개했다. 화면 씨제이이엔엠(CJ E&M) 제공

앞서 지난달 21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소 ‘첨예한 정치적 이슈에 성향을 드러내지 말자’가 내 모토였지만 나 같은 사람의 소극적 표현 및 침묵이 파렴치한 사람들에 의해 악용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조금 솔직해지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박수진 기자 jjinp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