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준석 “배신자도 과분, 그들은 ‘쫄보’”

by한겨레

13명 의원 바른정당 탈당에 돌직구

이혜훈 의원 “보수가 영원히 죽는 길”

이준석 “배신자도 과분, 그들은 ‘쫄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이준석 바른정당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13명의 의원들의 집단 탈당에 “가장 앞에 서 가지고 최순실 사태도 비판을 하셨고, 처음에 바른정당이 생길 때 오히려 먼저 깃발 들고 나오려고 하신 분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신자들은 그들에게 과분한 칭호다. 적절한 칭호는 ‘쫄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2일 시비에스(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지금 나가시는 분들이 보통 김무성 대표와 친분 있는 분들인데 그분들이 오히려 먼저 나가고 유승민 의원과 친분 있는 분들이 주저했기 때문에 창당 과정이 늦었졌다”며 “먼저 손들고 나와 가지고 먼저 손들고 나가는 건 이건 무슨 상황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탈당파’들을 겨냥했다.

 

그는 ‘쫄보(몹시 좀스럽고 못난 짓을 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속어)’라고 탈당파들을 지칭한 것에 대해 “배신자 프레임이라는 것은 정치하는 사람들끼리 당을 옮길 수 있는 거고 갈 수도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은 별로 입에 담기 좋은 말은 아닌 것 같다”며 “그렇게 옮기려면 사상적으로 안 맞는 부분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좀 있어야 되는 것인데 지금 작금의 벌어진 사태 같은 경우에는 그런 건 전혀 관계가 없다”며 13명의 의원들의 탈당은 아무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배신자도 과분, 그들은 ‘쫄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도 와이티엔(YTN)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우리는 진짜 보수를 하려고 탈당하고 창당했는데 지지율이 좀 안 나온다고 우리가 도저히 같이 갈 수 없어서 나온 잘못된 길로 돌아가는 것은 납득이 잘 안된다"고 13명의 탈당파들을 비판했다. 그는 “보수개혁 없는 단일화로 이것은 보수가 영원히 죽는 길"이라며 유승민 후보의 독자완주 의지를 강조했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