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대통령 만난 김연아의 ‘미소’…박 전 대통령 때와 ‘상반’

by한국일보

문대통령 만난 김연아의 ‘미소’…박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18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문대통령 바로 옆에 김연아가 서있다. 고영권기자

문대통령 만난 김연아의 ‘미소’…박

문 대통령이 행사도중 옆자리에 앉은 김연아를 보고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피겨 퀸’ 김연아의 더없이 다정한 표정이 화제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무대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주최로 70분간 열린 'G-200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라는 주제의 행사에 참석해 김연아로부터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명함을 받았다. 별도의 위촉장은 없었지만, 홍보대사로 위촉된 것이다.

문대통령 만난 김연아의 ‘미소’…박

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에게 대형 명함을 건네받고 있다. 고영권기자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김연아는 얼굴에 환한 미소를 띠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김연아는 나란히 서서 포토타임 행사도중 어깨동무는 물론, 문 대통령이 김연아의 등을 다독거리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문대통령 만난 김연아의 ‘미소’…박

2015년 광복절행사에서 박근혜 전대통령과 김연아. 채널 A캡처

이 같은 ‘훈훈한’ 장면은 김연아가 2015년 8월15일 광복절 행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한 무대에 섰을 때의 ‘굳은 표정’과 대비를 이뤘다. 당시 김연아는 이른바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한 것을 이유로 박근혜 정부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소문이 떠돌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김연아는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된 콘서트에서 박 대통령이 먼저 잡은 손을 슬쩍 빼는 등, 굳은 표정으로 일관했다.

 

박진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