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완전파괴” “자살임무””타락한 정권” “범죄 집단”…트럼프의 대북 극렬 경고

by한국일보

“완전파괴” “자살임무””타락한 정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을 강력 규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완전파괴” “자살임무””타락한 정권” “범죄 집단””재앙””로켓맨””불량정권””사악한 소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쏟아낸 표현과 경고들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화염과 분노’ ‘대북 해법 장전’ 등 임기응변식으로 강경한 표현들을 구사하긴 했으나, 유엔 무대의 공식 연설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무게감은 다르다. 백악관 관계자는 “대통령이 연설 초안을 다듬고 고치는 데 보좌관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고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윗에 올린 ‘로켓맨’이란 표현도 연설에 그대로 담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자신의 슬로건인 ‘미국 우선주의’를 ‘자국 우선주의’라는 원칙에서 설명한 뒤 전 세계가 당면한 위협을 제시하면서 북한을 가장 먼저 거론했다. 그는 “지금 지구상의 재앙은 유엔이 기반한 원리를 매번 어기는 소수의 불량정권들이다”며 “정의로운 다수가 사악한 소수에 맞서지 않으면 악이 승리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예의 바른 사람들과 국가들이 역사의 방관자가 될 때, 파괴의 세력들은 힘을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의 타락한 정권 보다 다른 국가와 자기 국민들의 안위에 대해 더 경멸을 보내는 이들은 없다”며 북한을 거명하며 5분간 초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그 정권은 수백만의 기아, 감금, 고문, 살인, 다른 셀 수 없는 압제의 책임을 지고 있다”며 미국인 대학생 오토 윔비어 사망 사건, 김정남 피살 사건, 일본인 소녀 납치 사건을 나열하면서 김정은 정권의 반인권성을 부각시켰다.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까지 갖출 경우의 위험성을 극도로 고조시킨 것이다. 그는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추구가 상상할 수 없는 생명을 담보로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떤 나라들이 그런 정권과 무역을 거래할 뿐만 아니라 무기를 제공하고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분노할 일이다”며 “이런 범죄 집단이 핵무기와 미사일로 무장하는 것을 지켜보는 데 관심을 가질 나라는 지구상에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과 무역 관계를 맺는 나라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지만, 중국과 러시아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은 막강한 힘과 인내심을 갖고 있지만 우리와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북한을 완전하게 파괴하는 것 외에 선택이 없다”며 “로켓맨이 자신과 정권을 향해 자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경고 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그는 다만 “미국은 준비돼 있고 의지가 있고 능력도 있지만, 이것(완전파괴)이 불가피한 일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북한이 비핵화만이 용납될 수 있는 미래라는 점을 깨달아야 할 때”라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며 “김정은 정권이 적대적인 행동을 멈출 때까지 모든 국가들이 김정은 정권을 고립시키는 데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초강경 연설로 유엔 회의장은 서늘한 긴장감이 흘렀다. 40여분간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동안 박수는 5번 밖에 나오지 않았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 파괴 발언을 할 때 다른 유엔 회의장에서 국제 외교정책을 논의하던 외교관들이 당황하면서 매우 놀라워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