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시민 “오뚜기 靑 초청, 개운치 않다…일감몰아주기 의혹도”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견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대기업 간담회 자리에 초청된 오뚜기에 대해 유시민 작가가 “개운치 않다”라며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유 작가는 3일 방영된 JTBC ‘썰전’을 통해 “(청와대에서 오뚜기를 모범기업으로 선정해 초청한 이유가) 개운치는 않다. 답답했으면 이렇게까지 했을까 싶다”라며 운을 뗐다.

유시민 “오뚜기 靑 초청, 개운치 않

오뚜기 함영준 회장은 지난달 27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진행된 기업인들과의 미팅에 등장, 이목을 끌었다. 굴지의 대기업 총수들이 자리한 가운데 홀로 중견기업을 대표해 나왔기 때문이다.

 

유 작가는 이에 대해 “오뚜기를 선정한 이유가 두 가지다. 먼저 상속기업인데 상속세를 합법적으로 줄일 수 있는 데까지 줄이고, 그래도 안 줄여지는 만큼은 5년 분할 납부로 1500억 원의 상속세를 낸 기업이라는 것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두 번째 이유는 비정규직 비율이 전체 중에서 1% 밖에 안 된다. 정말 비정규직을 쓸 수밖에 없는 데만 비정규직을 쓰고 나머지는 다 정규직을 썼다는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유 작가는 오뚜기가 ‘완벽한 모범’ 사례는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오뚜기도 알고 보면 계열사도 많고 내부 거래도 많고 일감 몰아주기 혐의도 짙다”며 “그런데 100% 모범생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찾고 찾아보니 그나마 그 정도 되는 기업도 정말 드물더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유 작가는 “랭킹 1위부터 14, 15위까지 가는데, 그 안에 (모범기업이) 없는 것이다. 그러니까 20위권, 30위권, 50위권에서 찾아보고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 그러니까 100위권 밖에 가서 (232위) 오뚜기 하나 보였는데, 몇 군데는 모범적이고 몇 군데는 다른 애들과 비슷한 대목도 있다. 그런데 그나마 그 정도 성적을 보여주는 회사가 그(오뚜기) 하나 밖에 없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오뚜기는 협력사사회공헌 미담에 ‘갓뚜기’ 별칭까지 붙었다. 오뚜기는 상속세 완납, 협력사 상생 등 각종 미담이 회자되면서 착한 기업으로 이름을 드높이고 있다. 편법적 수단을 동원, 오너 2세들에게 경영권을 넘기는 일부 중견기업들과는 달리 자산 1조6500억원대 오뚜기를 상속받으며 상속세 1500억원을 낸 함영준 회장의 행보가 명확하게 대비되고 있다.

 

다만 오뚜기는 내부거래, 일감 몰아주기 등의 비난 역시 받고 있다. 함 회장이 지분 35.63%를 보유한 오뚜기라면은 지난해 매출 5913억 원 가운데 5892억 원을 오뚜기가 지불한 매입비로 올렸다. 대기업집단에 속하지 않아 일감몰아주기를 놓고 공정거래위원회 규제는 받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