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국민 여신에서 국민 며느리로(feat.회식)

by헤럴드경제

김희선, 국민 여신에서 국민 며느리로

김희선이 SBS '미운 우리 새끼' 어머님들의 마음도 잡고, 시댁의 사랑도 공개하면서 국민 며느리로 등극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선이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김희선은 시댁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밝히고, '미우새' 어머님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이날 김희선은 방송 초반 시댁 이야기를 드러냈다. 그는 "약혼하고 나서 오빠 집에서 한 달 지냈다. 시부모님과 같이 산 거 아니냐. 오빠랑 같이 술 마시고 들어오면 아버님은 간에 좋은 약을 챙겨주시고 어머님은 해장국을 끓여주셨다"라며 말했다.

 

이어 김희선은 "쪽지가 세 개가 있더라. 아버님이 '간에 좋은 이 약 꼭 먹어라'라고 쓰시고 어머님이 '과일 냉장고 어디에 있고 (해장국) 이건 끓여서 먹어라'라고 한다. 오빠가 또 '먼저 나간다. 혼자 있어도 놀라지 마라'라고 써놨더라"라며 설명했다.

 

김희선은 시어머니와 잘 지내는 비결에 대해 "먼저 다가갔을 때 잘 받아주시는 것이 필요하다"며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궁합을 중요시여겼다. 김건모 어머니는 "김희선 씨는 쿨한 성격이다. 맺히는 게 없다"고 분석했다. 김희선은 "어머니도 쿨하시다"며 시어머니와의 쿵짝을 밝혔다.

 

김희선은 "시어머니가 요리를 잘해서 배우려고 하면 꼭 베거나 데인다. 그런데 어머니가 농담으로 '너 일부러 요리 안하려고 하지'라며 위트 있게 넘기신다"고 말한다. 또, 김희선은 "오빠랑 싸워서 시어머니께 오빠가 어제 이랬다고 말하면 시어머니는 요즘 그러면 소박맞는다며 아들 욕도 같이 해주신다"며 "동창들이랑 술을 마시면 몰래 와서 계산을 해주시기도 한다. 다섯 병을 마시면 왜이리 많이 마셨냐고 세 병만 계산해주신다. 같이 장을 보러 가면 친딸인 줄 안다"고 애정어린 에피소드를 전했다.

 

어머님들은 김희선이 시집을 잘갔다고 하면서도 김희선 같은 며느리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송 내내 사려 깊은 김희선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수홍이 이모들과 함께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수홍 어머니가 주당인 사실을 드러나 어머님들은 오늘 확인하자며 회식을 제안했다. 김건모 어머니는 "오늘은 내가 낼게"라고 번개를 이끌었다.

 

김건모 어머니는 김희선에게도 회식을 함께하자고 즉석에서 제안했다. 신동엽이 방송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아랑곳않고 회식 이야기가 계속됐다. 김희선이 중간에 끼어 난처한 웃음을 지었지만, 번개에 콜하며 어머니와 함께하기로 했다. 회식까지 참여한 김희선의 털털하고 솔직한 매력이 펼쳐졌다. 국민 며느리의 탄생이다.

 

[헤럴드POP=박수정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