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은재 의원 불난 데 기름 부은 꼴? 빗발치는 조사요구

by헤럴드경제

이은재 의원 불난 데 기름 부은 꼴?

이은재 의원=연합뉴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은재 의원은 21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 질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논두렁이 아니라 다른 데 버렸다면 노 전 대통령이 선물로 받았다고 진술한 2억 원짜리 피아제 명품시계가 2개에서 1개로 줄어드나. 아니면 단돈 1만 원짜리 시계로 바뀌나. 아무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은재 의원은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는 정치 보복이라 지적했다.

 

이은재 의원이 언급한 논두렁 시계 조작을 폭로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지난 2015년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에게 '시계는 어떻게 하셨습니까'라고 묻자 노 전 대통령이 '시계문제가 불거진 뒤 (권양숙씨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다.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그런 식으로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서 언론에 흘린 것”이라며 “언론까지) 몇 단계를 거쳐 이뤄졌으며 나중에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정보원의 당시 행태는 빨대(내부정보를 익명으로 제공하는 행위) 정도가 아니라 공작 수준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당시 정치권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김진태 당시 새누리당 의원은 “과연 그 분이 하나에 1억씩 하는 명품 시계를 받았다는 것이 중요하냐 아니면 그거를 누구한테 흘렸고 누가 그걸 과장했느냐가 더 중요하냐”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가 사망하고 없기 때문에 수사가 중단됐다. 그걸 6년 만에 끄집어내서 논두렁이라는 말이 누구의 입에서 왜 나왔는지 따져보고 국정조사 특검을 하자는 거냐, 나라가 이렇게 미쳐 돌아가도 되겠냐”고 발언했다.

 

반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중수부장이 밝힌 내용의 심각성을 말하며 “이 문제는 한치의 의혹도 없이 진실이 밝혀져야 합니다. 필요하면 국정조사라도 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었다.

 

이은재 의원 발언이 논란이 되자 네티즌들은 “fish**** ※간단하게 수사 기록 까라~~” “kes6**** 그럼 이 참에 확실하게 논두렁 시계에 대한 수사를 하자....너 잘 만났다....” “khs9**** 이런 모욕 더이상 당하지 않으려면 한 번 조사해서 아니라는 것을 확증 받는 것도 좋은 생각이라고 봅니다”라는 등 확실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