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명숙 왜 2년간 옥살이했나…추미애 “영치금 다 추징되는 고초”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명숙 전 총리가 23일 오전 5시10분께 의정부교도소에서 만기출소했다.

 

한 전 총리는 100여명의 지지자들, 정치인 동료들과 악수와 포옹을 나눈 뒤 “2년동안 정말 가혹했던 고통이 있었지만 새로운 세상을 드디어 만나게 됐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들에게 “이렇게 캄캄한 이른 아침에 저를 맞아주시기 위해 의정부까지 멀리서 달려오신 여러분께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깊은 감사의 말씀부터 드린다”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여러분 덕분에 제가 지금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편안하다”며 “짧지 않았던 2년동안 정말 가혹했던 고통이 있었지만 새로운 세상을 드디어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한명숙 왜 2년간 옥살이했나…추미애

한명숙 전 총리가 23일 새벽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에서 만기 출소해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우원식 원내대표 등 정치인 동료들과 100여명의 지지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역시 참여정부 국무총리를 역임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저에게 닥쳤던 큰 시련을 제가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저의 진심을 믿고 한결같이 응원해주시고 한결같이 사랑해주신 수많은 분들 믿음 덕분이었다”며 “이 자리를 빌어 정말 진심으로 그 수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여러분 사랑에 힘입어 앞으로도 당당히 살아나가겠다”고 말한 뒤 측근들과 현장을 떠났다.

 

한 전 총리는 수감 초기 건강상의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건강은 양호한 상태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경기 의정부갑), 이해찬 의원(세종시), 우원식 원내대표(서울 노원을),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황창화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 등이 마중 나왔다.

 

지지자들과 정치인 동료들은 한 전 총리가 출소하는 순간 ‘한명숙’을 연호하며 꽃다발을 건네며 축하했다.

 

참여정부 당시 국무총리를 역임한 한명숙 전 총리는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 비례)이던 지난 2007년 열린우리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9억여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2015년 8월 징역 2년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명숙 전 총리 출소 하루 전날인 22일 광주광역시 충장로의 한 극장에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취재진에게 “저는 한 전 총리의 양심을 믿는다. 그분이 진실을 말했지만, 기소도 잘못됐고 재판도 잘못됐다”며 “기소독점주의의 폐단으로 사법 부정의 피해를 입었다. 사법개혁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한 전 총리가 교도소에서) 아주 약간의 영치금을 넣어드려도 다 추징되는 고초를 겪었다”며 “묵묵히 참아낸 한 전 총리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 계신 동안 저희가 치열하게 싸워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기회를 갖게 됐으니 조금이나마 위로받으셨으면 좋겠다. 조만간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계에서는 한 전 총리가 지난 2015년 탈당한 만큼 당분간 별다른 정치활동을 하지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전 총리는 지난 5월 대선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자 강기석 노무현재단 상임중앙위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출소 후에는 되도록 정치와 멀리하면서 책 쓰는 일과 가끔 우리 산천을 훌훌 다니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한 전 총리는 노무현 참여정부에서 헌정사상 최초의 여성총리로 재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한명숙 왜 2년간 옥살이했나…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옛 5.18묘역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