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후드티가 260만원대…태양의 통 큰 선물 화제

by헤럴드경제

그룹 빅뱅의 태양이 ‘나 혼자 산다’ 무지개 멤버들에게 고가의 선물을 해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태양은 녹화를 마치기 전 무지개 멤버들에게 “준비한 게 있다”며 선물을 꺼냈다.

 

여러 크기의 선물 상자를 준비한 태양은 무지개 멤버들에게 하나씩 전했다. 가장 먼저 선물을 열어본 모델 한혜진의 선물은 파우치였고, 박나래는 가죽 클러치백, 전현무는 반팔 티셔츠, 기안84는 검은색 후드티였다. 

후드티가 260만원대…태양의 통 큰

태양이 무지개 멤버들에게 준 선물은 모두 태양과 명품 브랜드 ‘펜디’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이었다. 태양의 선물이 명품으로 알려지자 방송이 끝난 후 가격이 화제가 됐다. 한혜진이 받은 파우치는 약 130만 원대로 알려졌으며 박나래 가죽 파우치는 140만 원, 전현무가 받은 티셔츠는 약 80만 원, 기안 84가 받은 후드티는 260만 원대로 알려졌다.

 

태양은 이날 출연하지 않은 이시언의 선물도 따로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언은 가방을 받았으며, 무려 260만 원대로 알려졌다.

 

평소 태양의 팬으로 알려진 박나래는 고가의 선물에 “감동이긴한데, 부담스럽다”고 말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태양의 고가 선물에 네티즌들은 “너무 부럽다”, “역시 빅뱅은 스케일이 다르다”, “집에 있는 그림도 어마어마하던데, 선물도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