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게인TV

"부모님 때문"···'택시' 금나나, 하버드 등지고 귀국한 이유

by헤럴드경제

"부모님 때문"···'택시' 금나나,

금나나가 하버드를 등지고 귀국한 이유는 바로 그의 부모님 때문이었다.

 

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CP 이근찬)에서는 혜민 스님과 금나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MIT-하버드 동시 합격, 하버드 1학년 학점 전 과목 올 A 등, 남부러울 것 하나 없는 금나나는 “공부할 때가 제일 마음이 편해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저도 먹을 때가 제일 편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오만석은 한국에서 교수가 된 금나나에게 “학력, 연구 이력 엄청나고 얼마든지 미국에서 자리잡고 있을 수 있는 기반이 되어 있는 것 같아 보인다”라고 넌지시 입을 열었다.

 

이에 금나나는 “사실 한국과 미국 사이에서 고민을 많이 했었어요. 왜냐면 저는 저희 지도 교수님이랑 연구하는 게 너무 행복했었거든요. 박사 받고 나서 교수님께서 ‘나는 내가 은퇴할 때 네가 내 오피스를 물려받았으면 좋겠다’ 그렇게까지 말씀을 해주셨어요”라고 말했다.

 

금나나는 “그런데 제가 한국을 오겠다고 결심한 게 뭐냐 하면. 박사 졸업식 때 부모님께서 오셨어요. 그런데 1년에 한 두 번씩만 한국에 오니까 제 머릿속에 부모님은 아직 어렸을 적의 모습이 항상 남아 있어요. 그런데 이번에 오셔서 체력이 저하된 모습들 그런 모습들을 보니까. 또 제가 집에서 장녀거든요. 여러 가지 면에서 봤을 때 한국에 오는 게 더 맞을 것 같아서 결정하게 됐죠”라며 한국행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공부를 하면서 의지가 됐던 두 남자로 혜민 스님, 지창욱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금나나는 지창욱의 경우 운동하면서 봤던 드라마 ‘힐러’, ‘기황후’를 언급하며 ‘기황후’까지 섭렵하고 나니 출구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혜민스님에 대해서는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힘들고 혼란스러웠던 시기에 참 많은 도움이 되어줬음을 인정했다. 이어 혜민 스님이 ‘택시’에 탑승했고, 좋은 이야기들을 전파했다.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