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섹스 앤 더 시티3',
멤버간 불화로 제작 취소

by헤럴드경제

'섹스 앤 더 시티3', 멤버간 불화

'섹스 앤 더 시티' 스틸

영화 '섹스 앤 더 시티' 3편의 제작이 취소됐다.

 

29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점 보도로 "사라 제시카 파커 주연의 '섹스 앤 더 시티' 영화 3편이 불화로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사라 제시카 파커,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모두 출연에 사인을 한 상태다. 하지만 사만다 존스 역의 킴 캐트럴이 과도한 요구를 하면서 출연이 결국 불발됐다.

 

그녀를 둘러싼 멤버들간의 불화도 취소의 원인이 됐다.

 

한 소식통은 "제작진이 4명이 아닌 3명이 출연하는 '섹스 앤 더 시티'는 의미가 없을 것이고, 팬들에게도 미안한 일이라고 판단, 첫 촬영을 몇 주 앞두고 제작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는 미국 HBO에서 지난 1998년부터 2004년까지 여섯 시즌에 걸쳐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다. 선망의 대상인 뉴욕을 배경으로 한 네 커리어 우먼의 스토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