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윤선 “문재인이 자살방조” 여론조성 정황 드러나

by헤럴드경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4년 문재인 의원이 자살을 방조하고 있다는 비난 여론을 조성할 것을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청와대 정무수석실 소속 국민소통비서관실의 A 행정관이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관련 내용이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A 행정관이 작성한 업무수첩 2014년 9월23일자에 ‘조윤선 수석 지시. 서정기 성균관장 호소문. 문재인 단식(광화문) 피케팅 시위 독려. 문재인 끌어내기. 자살방조(죽음의 정치)’라고 기재된 부분을 공개했다. 

조윤선 “문재인이 자살방조” 여론조성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및 문체부 장관 [사진제공=연합뉴스]

그해 8월18일 ‘조윤선 수석 지시. 고엽제전우회 대법원 앞에서 집회 하도록 할 것’이라고 기재된 부분도 공개하며 “누가 조윤선 수석의 지시라고 했냐”고 물었다.

 

그러나 A 행정관은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 직접 지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다만 “잘 기억은 안 나고 회의 때 메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조윤석 전 정무수석에게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청와대 행정관 회의에서 전달된 내용은 맞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다만, A 행정관이 조윤선 전 수석의 직접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증언함에 따라 조 전 수석이 처벌 대상이 될 지 여부가 주목된다.

 

A 행정관은 지난 5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의 블랙리스트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을 때도 메모와 관련해 조윤선 전 수석 지시가 아니라 회의 논의 내용을 받아쓴 것이라고 증언한 바 있다.

 

이런 증언은 당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와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 2014년 8월 23일자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유민아빠 김영오씨가 단식을 하다 병원에 옮겨진 다음날 ‘자살방조죄. 단식 생명 위해행위. 단식은 만류해야지 부추길 일 X. 국민적 비난이 가해지도록 언론지도’라고 지시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이를 근거로 김영오씨를 지지한다는 차원에서 당시 문재인 의원이 함께 단식을 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자살방조’ 명목의 비난 여론을 조성하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