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할리웃POP

케빈 스페이시, SNS로 커밍아웃 "동성애자로 살것"

by헤럴드경제

케빈 스페이시, SNS로 커밍아웃 "

할리우드 명배우 케빈 스페이시가 커밍아웃했다.

 

30일(한국시간) 할리우드 배우 케빈 스페이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동성애자로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이날 연예매체 데드라인 등 외신에 따르면 '스타트렉 디스커버리'의 배우 안소리 랩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케빈 스페이시가 약 30년 전 나를 성적으로 희롱했다"고 폭로했다.

 

사건은 198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14세였던 안소리 랩은 뮤지컬 '플레이풀 선즈'에서 케빈 스페이시(당시 26세)와 호흡을 맞췄다. 이후 케빈 스페이시의 집에서 파티를 했고, 그의 방 침대에서 안소리 랩을 강제로 성희롱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케빈 스페이시는 이날 SNS를 통해 "안소니 랩을 존중하고 이해하지만 지난 30년간 그를 만난 적도 없다. 만약 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내가 무슨 일을 했던 진심으로 사죄하고 싶다. (술이 취했을지도 모른다)"고 적었다.

 

이어 " 그의 주장은 과거 나의 사생활들을 공개하도록 만들었다. 과거 남성들과 로맨틱한 순간을 보내왔었다. 이 순간부터, 나는 동성애자로 살겠다. 떳떳하게 부끄럼없이, 공식적으로 살아가겠다. 후회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케빈 스페이시는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애 출연하고 있으며 최근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에서 주연 박사 역을 맡았다.

 

배재련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