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아인, 김주혁 애도글에 ‘RIP’ 논란…“무슨 문제냐” “허세다”

by헤럴드경제

배우 유아인이 교통사고로 숨진 김주혁을 애도하기 위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30일 김주혁이 교통사고로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유아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애도는 우리의 몫; 부디 RIP”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유아인, 김주혁 애도글에 ‘RIP’

유아인이 글과 함께 첨부한 사진은 영국 뮤지션 벤저민 클레멘타인의 ‘콘돌런스(애도)’를 재생 중인 화면을 캡처한 것이었다. 유아인은 김주혁과 지난해 영화 ‘좋아해줘’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RIP’가 ‘허세다’, ‘가볍다’라는 등의 지적을 했다.

 

‘RIP’는 ‘평화롭게 잠들다’라는 뜻의 ‘rest in peace’의 준말로 영미권에서는 흔히 묘비명으로 사용된다.

 

유명인이 사망했을 때 기사에서도 자주 사용되며 2011년 사망한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추모 영상에서도 이 문구가 쓰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RIP’ 사용을 지적한 일부 네티즌들에게 “추모글 영어로 쓴 게 문제라는 거냐?”, “의미는 똑같은데 왜 이렇게 난리냐” 등의 비판 댓글을 남기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