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인규 8월 출국 확인…사정당국 “사실상 해외도피”

by헤럴드경제

해외 출국설이 돌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지난 8월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이 전 부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던 시점이라 사실상 해외로 도피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일 세계일보는 “이 전 부장이 지난 8월 (해외로) 출국한 기록이 확인됐다”고 사정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인규 8월 출국 확인…사정당국 “사

해당 관계자는 “이 전 부장이 해외로 나간 이후 다시 입국한 기록은 없어 사실상 해외도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 전 부장은 지난 6월말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출범하면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당시 대표적인 가짜뉴스로 꼽히는 ‘논두렁 시계’ 사건을 조사 중 돌연 출국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이 전 부장은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조사에 협조해 달라”고 요구하는 국정원 조사관에게 “지금 밝히면 다칠 사람들이 많다”며 자세한 언급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장은 그 무렵 형사팀장으로 근무해 온 법무법인 바른을 일신상의 사유로 그만뒀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