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21년 전 작품이 현재에 준 메시지

by헤럴드경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2

명작은 명작이었다. 21년 전 감동과 슬픔은 2017년에도 통했다. 오히려 더 큰 울림을 줬다.

 

지난 17일 tvN 4부작 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극본 노희경, 연출 홍종찬)’이 마무리됐다.

 

노희경 작가의 명작 중 하나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가족을 위해 평생을 희생해 온 중년의 부인이 어느 날 말기 암 진단을 받고 가족들과 이별을 준비하는 내용을 담았다. 1996년 방송 당시 수많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한 이 드라마는 33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과 작품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무려 21년이 지난 2017년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이 리메이크 된다는 소식은 화제였다. 가족의 의미가 원작 방송 당시보다 퇴색된 현재였기 때문. 여기에 원미경, 유동근, 김영옥, 최지우, 유재명, 염혜란, 이희준, 김태우, 최민호 등이 캐스팅됐다.

 

가족 구성원 내 ‘엄마’가 가지는 의미는 과거와 현재가 같지만 다른 부분이 있었다. 1996년과 2017년 50대 중반 엄마는 가족간 대화 내용이나 거리감, 사용하는 어휘가 분명히 달랐다. 리메이크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현실과 더 가깝게 표현하고자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인희(원미경 분)는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된장찌개 하나 제대로 못 끓이는 딸 연수(최지우 분)에게 짜증을 부리고, 남편 정철(유동근 분)에게는 집문서, 땅문서, 연수를 시집 보낼 통장까지 줬다. 그런 아내를 두고 정철은 연수에게 “남보다 2배는 더 고생한 사람, 좋은데 먼저 가는 거라고 생각하고 싶었다. 우리 모두 잘 해주고 싶었지. 엄마도 그 마음 알거야”라고 말했다.

 

인희는 자신의 바람대로 정철, 연수, 정수(최민호 분)와 함께 바다 구경을 떠났다. 인희는 정철에게 “많이 좋아했어”라고 말했고, 가족들은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았다. 이후 가평 집에 머물게 된 인희는 연수, 정수와 이별 인사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세 사람은 오열하며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인희는 정철 품에서 세상을 떠났다. 인희는 “당신 빨리 와. 나 심심하지 않게”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마지막 입맞춤을 나눴다. 다음날 잠에서 깬 정철은 “여보?”라고 인희를 불렀지만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인희는 온화한 얼굴로 정철의 품에서 세상을 떠났다.

 

21년이 흘러 시대가 변했지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이 주는 메시지는 확실했다. 바로 ‘가족’과 ‘소중함’이었다. 가까이 있어 그 고마움을 미처 알지 못하는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에피소드로 극이 꽉 찼고, 이를 통해 시청자들은 가족의 의미, 부모에 대한 사랑 등을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었다. 21년 전 작품이 주는 메시지와 울림은 컸다.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