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화려하고 이쁜 크리스마스 트리 속엔 2만 마리 진드기가?

by헤럴드경제

크리스마스가 다가오자 거리에는 벌써 눈부시게 반짝거리는 거대한 트리가 즐비하다.

 

최근 영국 일간지 미러는 거리에서 반짝이고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는 사실 수많은 벌레의 안식처라는 다소 충격적인 사실을 보도했다.

 

예쁘게 장식된 트리 앞을 지날 때면 괜히 기분이 들뜨면서 가까이 가보고 싶은 것이 사람 심리지만 사람만큼 쉽게 현혹되는 것들이 바로 ‘벌레’인 것.

 

 

화려하고 이쁜 크리스마스 트리 속엔

[사진제공=게티이미지]

영국의 유기농 원예 및 해충 방제 업체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겨울잠을 자던 벌레들은 주변 트리 장식의 열기로 봄이 찾아왔다고 생각해 깨어나 활동을 시작한다”며 “색색의 크리스마스 장식은 진딧물, 거미, 진드기, 딱정벌레, 사마귀 등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트리엔 최대 2만 5천여 마리의 벌레가 서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실내에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는 내부 환경이 따뜻하기 때문에 벌레들의 서식이 더욱 활발해진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이런 벌레들은 육안으로 확인이 안 될 정도로 매우 작은 크기로 인간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사람 심리상 벌레가 있다는 사실은 많은 사람을 찝찝하게 한다.

 

이에 방역 전문가들은 “대부분 벌레가 인체에 무해하지만 그래도 찝찝하다면 청소를 주기적으로 해줘야 한다”며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기 전 진공청소기로 깨끗하게 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벌레가 싫어하는 냄새를 풍기는 마늘이나 양파로 즙을 내 나무 근처에 발라 놓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