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준희 양, 결국…야산서 숨진 채 발견 “친부가 유기”

by헤럴드경제

-나무 밑에 수건 싸인 채 발견…자택서 차로 50분 거리 

-경찰, 살해 여부 조사 중…친부, 범행 동기 ‘묵묵부답’

 

실종된 고준희(5) 양이 결국 군산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준희 양 가족들이 지난 8일 경찰에 ‘거짓 실종 신고’를 한지 22일 만이다.

 

29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께 군산시 한 야산에서 준희 양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준희 양이 살던 집에서 차로 약 50분 거리로 당시 시신은 쓰러진 나무 아래 수건으로 싸여 있었다.

 

앞서 전날 경찰이 준희 양의 친부 고모(36) 씨와 내연녀 이모(35) 씨가 지난 4월 군산을 다녀온 사실에 대해 집중 추궁하자 고 씨는 “딸을 군산 야산에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고 씨는 구체적으로 “4월27일에 사망한 딸을 야산에 묻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준희 양, 결국…야산서 숨진 채 발견

고준희(5)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친부 고모(36)씨가 29일 새벽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로 압송돼 들어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은 곧바로 오후 10시부터 군산 야산 인근에서 수색작업에 돌입해 6시반 30분만에 야산 중턱에서 준희 양 시신을 발견했다. 고 씨가 자백한 시신 유기 장소는 고 씨 문중의 선산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신 훼손 여부 등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유기 현장에 끌려온 고 씨는 살해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말 없이 고개를 숙였다.

 

시신 발견 직후 전주 덕진경찰서로 압송된 뒤에도 고 씨는 범행 동기와 공모 여부, 유기 수법 등에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이 씨와 이 씨의 어머니 김모(61)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및 시체유기 방조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고, 가족들의 가담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준희 양 실종 수사는 이 씨가 지난 8일 “밖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오니까 아이가 없어졌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인력 3000여 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동원해 준희양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는 동시에 가족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했다.

 

수개월 째 준희 양의 행방이 묘연한 점, 실종 신고가 늦어진 점 등을 고려해 경찰이 가족에 의한 강력 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해왔으나 가족들이 비협조적인 태도로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김 씨는 수사 초기부터 거짓말탐지기 조사조차 거부했고, 고 씨는 1차 거짓말탐지기 조사에는 응했으나 이후 태도를 바꿔 2차 조사와 최면수사를 모두 거절했다. 내연녀인 이 씨도 법최면을 거절했다.

 

그러나 경찰이 지난 22일 고 씨가 사는 완주 봉동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혈흔으로 추정되는 얼룩을 발견하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감정을 의뢰한 결과 해당 얼룩이 준희 양, 고 씨, 이 씨의 유전자가 함께 섞인 혈흔으로 확인됐다는 결과를 지난 28일 통보 받았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ren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