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버지의 힘"…김영철·천호진, 빛났던 공동대상

by헤럴드경제

"아버지의 힘"…김영철·천호진, 빛났

본사DB

아버지들의 힘은 강력했다.

 

그간 공동 수상은 항상 논란을 일으켜왔다. 하지만 31일 진행된 ‘2017 KBS 연기대상’에서의 대상 공동 수상에는 어떠한 이견도 없었다. 바로 공동 수상을 한 두 배우의 연기에 대해서는 어떠한 우위도 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날 공동수상의 주인공은 바로 ‘아버지가 이상해’의 김영철과 ‘황금빛 내 인생’의 천호진이었다.

 

‘2017 KBS 연기대상’은 시상식이 시작되기 전부터 대상 후보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올해 많은 KBS 드라마들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 올해 초 방송됐던 ‘김과장’부터 시작해 이례적인 시청률들을 기록한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황금빛 내 인생’으로 이어지는 KBS 드라마 라인업에 출연 배우들의 연기 역시 어느 하나 흠이 없었다. 그렇기에 누가 대상의 주인공이 될 지는 어느 누구도 확신할 수 없었다.

 

그 중 특히나 김영철과 천호진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억울한 누명을 쓰고 친구 변한수의 이름으로 살아온 이윤석 역을 연기한 김영철과 ‘황금빛 내 인생’에서 가족들이 등 돌린 가장의 쓸쓸함을 내보였던 천호진. 두 아버지는 주말 안방 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김영철과 천호진은 2017년 한 해를 대표하는 아버지들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아버지의 힘"…김영철·천호진, 빛났

방송화면캡처

그런 아버지의 힘 덕분이었을까. 두 배우의 공동 수상에는 어떠한 이견도 없었고, 모두가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아버지를 넘어 부모님의 대표상으로 2017년을 장식한 김영철과 천호진. 그렇기에 두 아버지의 수상소감 역시 남달랐다. 김영철은 이날 트로피를 손에 쥐고 “아내 김해숙, 아들 진웅이, 오늘 휴가 나온 준이, 그리고 세 딸 유리, 소민이, 화영이, 모두 예의바르고 밝고 애교 넘치는 식구들과 트로피를 쪼개서 나눠 갖겠다”는 소감을 밝히며 드라마를 넘어서는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을 비췄다.

 

천호진 또한 “아직 드라마가 끝나지 않아서 이 상을 받는 게 집중력이 흩어질 것 같다”며 “이 상은 제가 받지 않겠다. 세상의 모든 부모님에게 드리겠다”는 수상소감을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내게 했다. 천호진은 이외에도 “이 상을 꼭 전달하고 싶은 한 사람이 있다”며 “여보, 연애할 때 했던 약속 24년 만에 지켰다. 미안하다. 당신이 허락한다면 다음 생애에 다시 한 번 당신과 살아보고 싶다”고 꿋꿋하게 자신의 곁에 있어준 아내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내보이기도 했다.

 

2017년 한 해 동안 안방극장을 웃고 울렸던 두 아버지. 김영철과 천호진의 연기는 두 말 할 것도 없었고, 두 배우가 그려낸 아버지의 모습은 지금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아버지들의 모습을 담아내는 강력한 힘을 가졌었다. 그렇기에 이날의 공동 대상 수상은 더 큰 의미를 가졌고, 더 열띤 박수를 이끌어내게 만든 것이었다.

 

헤럴드POP=안태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