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게인TV

"마.리.와.나"···
'아형' 승리, 아이콘 발음 조심시킨 이유

by헤럴드경제

"마.리.와.나"··· '아형' 승리

승리가 후배 아이콘에 발음조심을 당부했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CP 임정아|PD 최창수)에서는 승리, 아이돌 아이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승리가 화려한 입담을 과시하며 존재감을 뽐내자 서장훈은 아이콘의 분량을 걱정했고, 대놓고 아이콘 챙기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서장훈은 오늘은 아이콘 위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에 승리는 “YG 주주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장훈은 웃음을 터트리며 그런 건 아니지만 회장님을 자주 만난다고 밝혔다.

 

아이콘의 비아이는 과거 강호동과 예능프로그램 ‘마리와 나’를 함께 했었고, 당시 강호동이 하드 캐리를 해 줄줄 알았는데 아니었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비아이가 ‘마리와 나’를 말할 때 옆에 있던 승리는 말음을 ‘마.리.와.나’라고 정확하게 해야 한다며 특히 우리는 더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승리의 소속사 셀프 디스에 형님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승리는 빅뱅 멤버 태양과 민효린 결혼의 축가를 부르게 된 사연도 공개했다. 평소 빅뱅 노래에서 자신의 파트는 한정적인데 태양이 결혼 전 동생이 최선을 다해서 전곡을 부르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축가를 부탁했다는 것. 승리는 자신의 솔로 곡 중 ‘strong baby’를 불렀고, 자신이 YG직원 결혼식에서 축가를 정말 많이 불렀다고 말했다.

 

또, GD가 자신을 위한 그림을 그려준 적이 있는데 처음에 형형색색으로 물들이다 그 위를 온통 검정으로 다시 칠했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당시 GD는 검은 색 뒤에 있는 것들이 승리의 안에 있는 것들이라고 설명했고, 이를 전해들은 프로명언러 강호동은 유독 감동 받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아는 형님'은 이성 상실 본능 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담아낸 예능 프로그램이다.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