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검찰소환 임박 MB, 로펌 선임에 난항…대형로펌 ‘손사래’

by헤럴드경제

검찰 소환을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월 초로 예상되는 이 전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 법률 참모들을 중심으로 한 소규모 변호인단이 꾸려질 가능성이 커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측은 최근 대형 법무법인(로펌)들을 접촉해사건 수임을 타진했으나 대부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소환 임박 MB, 로펌 선임에 난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가장 원했던 로펌 선임은 현재로서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선임이 확정된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정동기(65·사법연수원 8기) 전 청와대민정수석비서관과 강훈(64·14기)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등 2명이다.

 

각각 법무법인 바른의 고문 변호사, 대표변호사였던 이들은 최근 이 전 대통령을 변호하기 위해 바른에서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판사 출신인 노영보(64·10기) 태평양 대표변호사, 법무법인 아인의 피영현(48·33기) 변호사 등도 합류 가능성이 거론된다.

 

애초 이 전 대통령 측은 수사받을 사안이 갈수록 늘어나는 만큼 개별 변호사로 팀을 꾸리기보다는 대형 로펌을 통해 체계적인 방어를 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옛 참모진의 나이 등을 고려할 때 로펌에 속한 중견 변호사들에게 실질적인 변론을 맡기려 했지만, 로펌들은 정치적 부담 등으로 인해 수임을 꺼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수임 기피 경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및 재판 당시와 유사하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근의 공소장·구속영장 등에 이 전 대통령을 공범 등으로 명시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