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끼줍쇼' 센언니 제시,
김수미 뒤를 잇는 '선입장 후승낙' 본능

by헤럴드경제

'한끼줍쇼' 센언니 제시, 김수미 뒤

한끼줍쇼 방송 캡처

제시가 김수미의 뒤를 잇는 '선입장 후승낙' 본능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밥동무 배정남·제시와 함께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호동은 제시에게 “우리 방송 안 보냐”며 서운함을 표현했고 안다고 말하는 제시에게 프로그램 제목에 대해 물었다. 제시는 “집들어가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시는 “강호동과 팀이 되지 않은 게 다행이다. 쓸데없는 말을 많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시는 해방촌의 풍경을 보며 또다시 감성을 표현하는 강호동에 “여기 살아라”고 말하며 폭소케 했다.

 

배정남이 누른 첫 벨에 문이 열리자 제시는 다짜고짜 “그냥 들어가면 된다”며 거침없는 모습으로 김수미의 뒤를 이었다. 배정남과 강호동은 호의적인 가족들의 분위기에 기대했고 예상대로 한 끼 줄 집에 입성했다.

 

두 사람은 월남해서 해방촌에 터전을 이루며 살게 된 아버님과 어머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생생한 역사의 기억에 감탄했다. 배정남은 식탁 위에 올라온 팥밥을 보며 돌아가신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한편 다시 벨 누르기에 도전한 제시는 마침 식사를 하고 있다는 가족에 흥분했고 다급함에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이경규와 제시는 투닥거리며 톰과 제리 같은 케미로 한 끼에 성공했다.

 

해방촌 토박이라 밝힌 남편과 대화를 나누던 중 제시는 “처음에 자신 있었는데 막상 집에 들어오니 쑥스럽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부부가 저녁 메뉴로 준비한 백숙과 닭죽을 함께 나눠먹으며 식사 시간을 가졌다.

 

한편 ‘한끼줍쇼’는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헤럴드POP=강진희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