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린, 김정은 옆자리는
100% 의도된 자리 선정”

by헤럴드경제

“아이린, 김정은 옆자리는 100%

아이린(오른쪽 아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을 옆자리에 세운 것은 의도된 자리 선정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에서 현송월 단장과 함께 공부한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교수는 지난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체사진에서 김 위원장이 아이린과 나란히 선 것에 대해 언급했다.

 

김철웅은 “100% 이건 남한 언론을 의식한 자리 선정”이라며 “김 위원장은 자신을 ‘세련되고 여유 있는 지도자’로 홍보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외국에서도 알 수 있고 그리고 또 남한 언론들이 관심 있는 레드벨벳의 멤버를 자기 옆에 세움으로써 ‘나는 이런 것도 알고 이런 것도 즐길 줄 알고 너무 자연스러워’ 이런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닌가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1일 “내가 레드벨벳 공연을 보러올지 관심들이 많던데” 등의 말을 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은 남한 언론에 상당히 신경을 쓴다”며 “사람들 반응이나 댓글을 안 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만난 레드벨벳은 ”(김 위원장이) 첫번째 공연 날에만 참관할 것 같다면서 악수를 해줬는데 너무 떨렸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취재진에 이렇게 말하면서 ”악수를 할 줄 몰랐다“며 ”그걸 떠나서 북측 많은 분들을 만났다는 것이 더 큰 영광이라 생각하고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아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