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첫방 ‘숲속의 작은집’ 박신혜X소지섭, 극과 극 미니멀라이프

by헤럴드경제

극과 극 숲속 생활이 시작됐다.

 

6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에는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으로 자발적 고립생활에 나서는 배우 박신혜, 소지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방 ‘숲속의 작은집’ 박신혜X소지섭

박신혜와 소지섭은 각각 주어진 숲속 집에서 첫 날을 맞이했다. 평소 요리를 즐긴다는 박신혜는 아보카도, 과일, 대파, 향신료까지 다양한 식재료를 챙겨와 눈길을 끌었다. 반면 다이어트 때문에 평소에도 탄수화물을 거의 먹지 않는다는 소지섭은 바나나와 고기로 꾸려진 식단을 선보였다.

 

활기차게 숲속 집 생활을 시작한 박신혜는 셀프캠으로 집안 이곳저곳을 소개했다. 전기와 가스가 들어오지도 않는 데다, 화장실도 밖에 있는 언뜻 보기에 생활이 불편해 보이는 집이었다. 소지섭 역시 수도, 가스 등 모든 에너지를 자연에서 얻어야 하는 생활을 시작했다.

 

소지섭은 ”어렸을 때 선수생활을 해서 합숙을 많이 다녔다“며 ”그래서 최소한의 짐을 챙겨오는 게 습관이 됐다“고 밝혔다. 실제 소지섭은 옷 한 벌에 양말과 속옷도 가져오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생활 속 첫번째 행복 실험은 미니멀 라이프였다. 제작진은 "가져온 물건 중 꼭 필요한 물건 빼고는 문 앞 상자에 반납해달라"고 미니멀리즘 게임을 제안했다. 박신혜는 순간 당혹감을 드러냈지만 제작진의 말에 따라 불필요한 짐들을 버렸다.

 

소지섭은 칫솔과 핸드폰을 두고 가방을 곧바로 제작진에게 보내는 쿨한 면모를 보였다. 이어진 두 번째 미션은 한가지 반찬으로 식사하기. 박신혜는 김치도 반찬이라는 제작진에 슬퍼했지만, 소지섭은 “다이어트 때문에 주로 고기만 먹는다. 많이 챙겨오면 음식물 쓰레기가 나올 것 같았다”고 말했다.

 

뭔가 하지 않아서 좋다는 소지섭과 달리, 박신혜는 분주하게 정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차를 한 잔 마신 뒤 낮잠을 청하기 시작했다. 긴 밤이 지나고 주어진 세 번째 미션은 해와 함께 눈 뜨는 것. 해가 중천에 뜨고나서야 일어난 박신혜는 “창에 해가 들어올 때 들어오는 시간에 맞춰 일어나는 줄 알았다. 자다가 몇 번 깼다. 어두워서 좀 더 자도 될 것 같더라”라고 항변했다.

 

[헤럴드POP=안태경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