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집사부일체' 이승기 "이효리는 내 워너비...신인 때 심쿵했다"

by헤럴드경제

'집사부일체' 이승기 "이효리는 내

이승기의 워너비는 이효리였다.

 

24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세 번째 사부를 만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도에 모인 멤버들은 사부에 대해 추측하기 시작했고, 양세형은 “쿨에 이재훈 형님 그리고 우리가 그것도 생각해야 돼 제주도 출신 연예인들 고두심 선배님이라든지”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힌트로 “국민유행어가 있는 분이세요. 방송 3사의 대상을 모두 수상하신 분”이라고 말했고, 이승기는 가수로서 방송국 3사 대상을 받았던 이효리를 언급했다.

 

이승기는 신인 시절 이효리한테 받은 사인 CD가 정말 기분 좋고, 설렜다며 자신의 워너비라고 말했다. “활동 잘 보고 있어 그런데 누나도 네 여자니?”라는 메시지에 심쿵했다는 것. 이승기는 “설레고 기분 좋고”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그린 프로그램이다.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