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POP이슈

"비속어·거짓말 죄송"…이수민, 임성진 열애설→자필 사과까지

by헤럴드경제

"비속어·거짓말 죄송"…이수민, 임성

이수민, 임성진/사진=헤럴드POP DB, 임성진 SNS

배우 이수민이 배구선수 임성진과의 열애설의 후폭풍으로 결국 자필 사과문까지 게재했다. 열애설이 아니라는 그의 말과 달리 다정한 모습으로 찍은 스티커 사진 공개에 비공개 계정 비속어 논란까지 휘말리며 비난을 샀기 때문.

 

이수민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이수민은 "저와 임성진 씨의 열애 사실에 대해서 언급을 하자면 저와 임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라고 설명하며 거듭 이날 불거진 열애설은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비공개 계정에서 욕설로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낀다.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디엠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은 제가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비속어·거짓말 죄송"…이수민, 임성

이수민 자필 사과문/사진=이수민 SNS

앞서 지난 8일 한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이수민과 임성민의 목격담이 등장했고, 이수민이 이를 부인하면서 논란을 시작됐다. 한 누리꾼은 "가로수길에서 '보니하니' 이수민과 배구선수 임성진이랑 데이트하는 거 봄. 인증 없으면 뭐라고 하는데 진짜임. 사진을 못 찍었을 뿐"이라는 글로 열애설에 불씨를 지폈다.

 

이튿날인 9일 이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닙니다. 어제 아침에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이 같은 글이 기사화되면서 소식이 널리 퍼졌고 이수민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관심이 부담됐던 듯 이수민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수민의 소속사 역시 이날 헤럴드POP에 "이수민과 임성진은 열애가 아니다. 본인이 해명한 그대로"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이후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 이수민의 SNS 비공개 계정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과 글내용이 공개됐다. 이수민과 임성진이 연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다정한 모습의 스티커 사진이었다. 또한 이수민은 비공개 계정에 욕설을 올린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논란을 키웠다.

 

이수민은 열애설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경솔한 처사로 화를 키운 꼴이 됐다. 그는 평소 바른 이미지를 갖고 있었던 만큼 이번에 대중에게 안긴 실망감이 그저 아쉽기만 하다.

 

[헤럴드POP=이혜랑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