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경화 후보 기획부동산 매입? …손석희 jtbc 뉴스룸 ‘노룩 취재’ 뭇매

by헤럴드경제

태블릿PC 보도 등으로 큰 신뢰를 받고 있는 손석희의 ‘jtbc 뉴스룸’이 31일 보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기획부동산 매입 의혹이 이른바 ‘노룩 취재’라며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강경화 후보 기획부동산 매입? …손석

사진=jtbc뉴스룸 영상 캡처

강경화 후보 기획부동산 매입? …손석

사진=jtbc뉴스룸 영상 캡처

강경화 후보 기획부동산 매입? …손석

사진=jtbc뉴스룸 영상 캡처

31일 jtbc는 “강 후보자의 두 딸이 구입한 거제시의 땅과 주택이 지난해 9월 임야에서 대지로 변경됐으며 주변 임야의 공시지가가 1㎡당 1000원 대인데 비해 이곳은 개별공시지가만 약 11만 원”이라면서 “임 씨가 땅에 건물을 짓고 임야에서 대지로 바꿔 공시지가를 높였고, 이를 4개로 나눠 분할 매매했다는 점이 기획부동산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은 사실 왜곡과 부실한 취재라고 지적했다.

 

누리꾼 00**는 “기획부동산은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과대 광고해 사람들로부터 돈을 끌어 들이는 것으로서 사기를 의미한다”면서 “강 후보의 경우 만약 기획부동산으로부터 부동산을 매입했다면 피해자이어야 한다며 기자가 기획부동산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 art**는 “해당 부동산에 있는 컨테이너 구조물은 ‘컨테이너 하우스’로 강 후보의 남편인 이일병 명예교수가 직접 살고 있다”면서 “노무현의 대통령의 아방궁이나 호화요트 보도와 다를 바 없다”고 질타했다. 

 

게다가 “보도 영상은 거제도의 현장에 가서 직접 촬영한 것이 아니라 '다음 로드뷰'를 캡처한 것”이라며 ’노룩 취재‘라고 비판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husn7@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