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전여옥 “강경화 효녀 코스프레 아냐…3년간 유심히 관찰”

by헤럴드경제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와의 과거 일화를 언급했다. 


전 전 의원은 8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정말 이런 글 다시 쓰려고 하지 않았는데 망설이다가 쓴다”며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의 외교수장이란 워낙 막강한 자리이므로, 지긋지긋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날선 혹은 흠결잡기 검증까지도 이해합니다”라고 말을 이었다. 

전여옥 “강경화 효녀 코스프레 아냐…

전 전 의원은 특히 과거 강 후보자와 바로 옆 부서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였던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제가 그녀와 바로 옆 부서에서 일했던 80년대 중후반, 약 3년동안 저는 그녀를 유심히 관찰했습니다” 라며 “일종의 제 습관이고 취미였습니다. 제가 캐묻지 않아도 무심코 나오는 말들이 있었어요. ‘남편과 생활비를 절반씩 정확하게 나눠 낸다.’는 말이었죠”라고 말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각자 벌어서 생활비를 딱 반으로 낸다는 당시로서는 좀 ‘혁신적인(!) 부부’였습니다. 예를 들면 남편이 좋아하는 오디오를 사는데 그 비용도 반씩 낸다고 했어요. 제가 ‘오디오는 남편이 좋아사는 것인데 왜 반씩 내나요?’했더니 ‘그래도 한 집에서 같이 듣잖아요.’라고 답한 기억이 납니다” 라며 강 후보자와 나눈 대화 일부를 언급했다. 


또 “강 후보자, 결코 불쌍한 부모봉양하는 효녀 코스프레 하는 것 아닙니다. 거짓말하는 스타일이 아닙니다. 복잡하게 사는 사람이 아니구요. 아마 남편과 완전 독립된 경제 역시 친정부모의 빚가림도 그 원인이 분명 됐을 겁니다”라고 회상했다. 


전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저는 이 글이 강 후보자의 사생활을 드러내기 위해서 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참 최선을 다해 고생하며 살아온 여성인데 거짓말장이라는 말까지 들으니 제가 가슴이 아파서 썼습니다”라며 강 후보자를 응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