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린다

by베이비뉴스

가을철 알레르기 비염 예방 생활수칙 열가지

 

가을이 오는 것을 가장 먼저 알아차리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 늦여름에서 가을까지는 잡초나 쑥, 돼지풀 등에서 꽃가루가 많이 날려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킨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에게 딱 맞는 생활수칙 열가지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조경래 교수에게 들어봤다.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

가을, 하늘은 높고 나는 ‘콧물’ 흘린다

 

가을이 오는 것을 가장 먼저 알아차리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원인 항원은 집먼지진드기, 나무나 풀 또는 잡초의 꽃가루, 곰팡이, 애완동물의 털이나 비듬, 바퀴벌레 따위의 곤충 부스러기 등과 같이 호흡기를 통해 흡입되는 것들이 대표적이다.

 

봄철에는 나무에서 꽃가루가 날리지만 지금처럼 늦여름에서 가을까지는 잡초나 쑥, 돼지풀 등에서 꽃가루가 많이 날려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킨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에게 딱 맞는 생활수칙 열가지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조경래 교수에게 들어봤다.

 

[생활수칙1] 외출 시 마스크, 안경을 착용한다.

[생활수칙2] 포자 수가 가장 많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에 야외활동을 자제한다.

[생활수칙3] 운동은 주로 늦은 오후나 저녁에 한다.

[생활수칙4] 외부공기 차단이 중요하므로 창문을 닫고 생활한다.(환기는 단시간에 끝낸다.)

[생활수칙5] 외출 후 옷은 세탁하고 즉시 샤워한다.(모직물 등의 코트류는 피한다.)

[생활수칙6] 옷은 옷장에 두고 침실에는 두지 않는다.

[생활수칙7] 꽃가루가 많이 날릴 때는 이불이나 세탁물을 밖에서 말리지 않는다.

[생활수칙8] 침구류는 뜨거운 물로 세탁한다.

[생활수칙9] 청소를 자주한다.(특히 창가를 꼼꼼히 청소한다. 꽃가루가 많이 날릴 때는 실내 먼지에도 꽃가루가 많이 붙어 있다.)

[생활수칙10] 코 점막 건조를 방지하기 위해 물이나 차를 자주 마셔 수분을 보충한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의하면 알레르기 비염의 유병률은 2001년 이후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열 가지 생활수칙을 잘 지켜서, 비염 환자들도 ‘천고마비’의 아름다운 계절 가을을 제대로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도움말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조경래 교수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