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by베이비뉴스

북유럽 육아법을 경험한 한국인 엄마아빠 다섯 명의 책

 

복지국가 모델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나라. 경쟁보다 공존을, 성장보다 행복을 우선하는 북유럽 국가들. 그 나라의 엄마아빠들은 어떻게 아이를 키울까?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네덜란드의 육아법을 경험한 한국인 엄마아빠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다섯 권을 소개한다.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북유럽’ 부모처럼 아이 키우기

복지국가 모델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나라. 경쟁보다 공존을, 성장보다 행복을 우선하는 북유럽 국가들. 그 나라의 엄마아빠들은 어떻게 아이를 키울까?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네덜란드의 육아법을 경험한 한국인 엄마아빠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다섯 권을 소개한다.

 

<노르웨이 엄마의 힘>

김현정/ 황소북스/ 2017년 9월 17일

한국인 엄마의 시선으로 본 노르웨이 엄마들의 특별한 자녀교육법을 담은 책. 교육 및 의료 시스템의 장단점, 가족문화, 직장문화, 사회적 관습, 자연환경, 역사적인 부분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다룬다.

[책 속 한마디]

“경쟁보다는 평등을 강조하는 교육 환경이 아직까지 노르웨이 사람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노르웨이의 교육은 엘리트를 양성해서 나라의 발전을 꾀하는 것이 아니라 다 함께 배워나가는 것에 더 의의를 둔다. 덕분에 노르웨이 사람들은 자신의 재능에 대해 겸손하고, 능력이 부족한 사람을 배려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다.”

<덴마크식 행복육아>

박미라/ 북랩/ 2017년 8월 18일

행복지수 세계 1위 덴마크. 저자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10년째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다. 전형적인 한국식 교육을 받으며 자란 세대인 그녀에게 ‘충격’으로 다가온 덴마크식 행복육아법을 담은 책.

[책 속 한마디]

“아이들은 발달단계에 따라 육체와 정신이 성장한 딱 그만큼만의 세상을 받아들이고 이해할 수 있다고 한다. (…) 아직 신체적이나 정신적으로 준비되지 않은 아이들에게 과도하게 많은 자극과 정보를 주는 것은 불필요할 뿐 아니라, 옳지 않다는 것을 덴마크 사람들은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스웨덴 육아>

홍민정/ 미래의창/ 2017년 7월 17일

저자는 일과 육아로 정신없이 살다 갑작스럽게 스톡홀름으로 떠나게 된 워킹맘이다. 미래를 위해 현재의 행복을 희생하지 않고 커가는 과정에서 행복을 쌓고 있는 스웨덴 엄마와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책 속 한마디]

“처음 유모차를 가지고 버스를 탄 날, 빨리 못 내리면 다른 사람들한테 피해를 줄까 봐 걱정이 되었다. (…) 간혹 유모차 바퀴가 어딘가에 걸려 제대로 못 내릴 때면 버스 안에 있는 사람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내려와 도와주었다. 스톡홀름에서 유모차를 밀고 거리를 다니면서 불편하거나 힘들다고 느껴본 적이 거의 없다.”

<똑똑똑! 핀란드 육아>

심재원/ 청림라이프/ 2017년 4월 18일

육아툰 ‘그림에다’의 심재원 작가는 핀란드 외교부의 지원으로 핀란드를 공식 방문해 국가 차원의 육아 시스템을 경험했다. 또 다양한 가족들을 만나 함께 생활해보면서 핀란드 부모들의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책 속 한마디]

“핀란드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많이 사주지 않습니다. (…) 한국처럼 장난감이 많지도 않고 유행하는 장난감도 없어 장난감 회사들이 장난감을 마구 만들어낼 일도 없어요. 얼마 안 되는 장난감을 통해 내 물건의 소중함을 알고, 관리하는 습관을 먼저 들이는 것을 핀란드 부모들은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네덜란드 행복육아>

황유선/ 스노우폭스북스/ 2016년 11월 8일

세 아이의 엄마이자 커리어우먼으로 바쁘게 살던 저자는 어느 날 갑자기 네덜란드로 떠났다. 한국에서도 네덜란드의 행복육아를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육아법을 책에 담았다.

[책 속 한마디]

“네덜란드 부모들의 아이 진학에 대한 공통된 원칙은 ‘내 아이가 능력보다 더 많은 것을 해야 하는 상황’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네덜란드 부모들은 실력이 부족한데도 어떻게든 성적을 올리기 위해 아이에게 공부를 강요하지 않는다.”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