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인스타, 거기 어디?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카페 ‘자판기’

by중앙일보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문짝 하나로 SNS 스타 된 망원동

예상을 깨는 반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도 먹힌다. 서울 망원동 카페 '자판기'는 이런 반전 매력으로 최근 인스타그램(인스타)에서 뜬 곳이다. 개업한지 한 달 밖에 안됐는데, 인스타에 수많은 사진이 올라온다.

 

회색 콘크리트 벽에 덩그라니 놓여진 핑크색 자판기? 눈에 확 들어오는 핑크색 자판기 자체도 특이한데, ‘자판기’라는 이름의 카페라는 사실도 흥미를 끈다. 자판기 음료를 파는 카페일까? 그럴리가. 그렇다면 대체 이곳의 정체는 뭘까?

 

분명 카페라고 했는데 이상하게 아무 간판도 없다. 아니, 심지어 문도 없다. 회색 벽에 핑크색 자판기가 하나, 그 옆에 있는 큼직한 창문 하나가 전부다. 입구가 없는데 대체 사람들은 어떻게 들어간 걸까.

 

바로 여기에 이 카페만의 반전 포인트가 있다. 사진에 수없이 올라온 핑크색 자판기의 정체는 바로 카페로 들어가는 ‘문’이었다. 자판기 손잡이를 당기면 마치 비밀의 문처럼 자판기가 앞으로 스르륵 당겨지며 카페 안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나온다.

 

카페를 찾은 사람들은 자판기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 밖에서 긴 시간을 머문다. 오후인데도 햇볕이 잘 드는 자리인 데다 회색 벽과 자판기의 핑크색이 조화를 이뤄 대충 찍기만 해도 그림처럼 사진이 잘 나왔다.

 

카페의 컨셉트는 처음부터 ‘반전’과 ‘재미’였다. 시작은 틴 케이스(스테인레스 깡통)에 담긴 케이크. “불투명한 틴 케이스로 안이 안 보이게 만들면 손님들이 대체 이게 아이스크림인지, 케이크인지 궁금해할 것 같고, 그 자체가 재미있겠다고 생각했죠.”(홍대표)

 

가게 이름 ‘자판기’는 케이크 깡통이 자판기에서 뽑아먹는 캔 음료랑 비슷해 보여 ‘케이크를 뽑아먹는 자판기’란 의미로 지었다. 이곳을 유명하게 만든 자판기 문 역시 이름을 어떻게 재미있게 보여줄까 고민하다 두 사람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다.

 

내부로 들어오면 회색 공간 중앙에 초록색 나무가 무성하게 심어져 있는 화단이 나온다. 테이블은 흔적을 찾을 수 없고 대신 흰색 타일을 붙여놓은 화단과 벽을 따라 만들어 놓은 붙박이 의자가 전부다. 사람들은 이 화단과 의자 주위에 자유롭게 모여 앉아 밀크티와 케이크를 먹는다.

 

테이블을 놓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다. 사람들이 서로 어울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다. 홍대표는 “낯선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멋지다고 생각해 아예 테이블을 없애기로 했다”고 말했다.

 

선보이는 메뉴는 단출하다. 저온에서 24시간 우려낸 냉침 밀크티와 커피, 그날그날 맛이 좋은 제철 과일을 사용한 틴 케이크 5종류가 전부다. 메뉴는 적지만 맛은 풍부하다. 자스민 밀크티(5500원)와 블랙 빈 소이 밀크티(6000원)가 인기다.

 

카페 안에서 자판기 문을 통해 본 풍경. 자판기를 통과하면 다시 현실로 돌아간다.

 

글·사진 = 윤경희 기자

 

제작 = 노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