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송구스럽습니다"

by중앙일보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송구스럽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기업인들을 초청해 개최한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에서 함영준 오뚜기 회장과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갓뚜기'를 언급하자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굉장히 부담스럽다"고 말하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27일 문 대통령은 기업인과 만나 맥주잔을 기울이는 '호프 미팅'을 갖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문 대통령은 함 회장을 향해 "요즘 젊은 사람들이 오뚜기를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라고 말을 건넸고, 이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아예 함 회장을 대통령 옆에 서게 했다.

 

함 회장은 "굉장히 부담스럽다"고 답했고, 문 대통령은 "고용과 상속, 사회적 공헌 등 착한 기업 이미지가 갓뚜기란 말을 만들어낸 것"이라며 "젊은 사람이 아주 선망하는 기업이 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함 회장은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또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도 부합하는 모델 기업이라고 함 회장의 경영 방식을 추켜세우며 노하우를 말씀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송구스럽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기업인들을 초청해 개최한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에서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 참석한 기업인들과 건배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손경식 CJ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 [연합뉴스]

임종석 비서실장 역시 "지난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강경화 장관이 컵라면을 먹었는데 그 컵라면이 다른 회사 제품이었다. SNS상에서 오뚜기(를 먹으라고) 할 정도"라며 "굉장히 부담스러우실 것 같다"고 말을 건넸다. 이번에도 함 회장은 "굉장히 부담스럽다"면서도 "감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기업도 국민 성원이 가장 큰 힘이니 앞으로 발전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덕담을 건넸고, 함 회장은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함 회장은 이후 본격적인 간담회에서 "중소기업과의 협력관계를 30년 이상 유지하면서 서로 성장해 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 늘리겠다"고 말했다.

 

오뚜기는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으로 평가돼 중견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초청돼 참석 전부터 화제를 낳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