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日 성인물 포스터를 방송 자료화면으로 사용한 MBC

by중앙일보

MBC가 일본 성인영화 포스터를 방송 자료화면으로 내보내 논란이 일자 제작진 측이 이에 대해 사과했다.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V 표지를 자료화면으로 사용한 MBC”라는 제목과 함께 두 장의 비교 사진이 올라왔다. 

日 성인물 포스터를 방송 자료화면으로

[사진 방송화면 캡처]

日 성인물 포스터를 방송 자료화면으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장면은 지난 25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 ‘광장시장 60억 계주 돼지엄마의 진짜 얼굴?’ 편에서 전파를 탔다.

 

이날 ‘리얼스토리 눈’은 광장시장에서 상인들을 상대로 수십억 원 규모의 계를 운영하던 계주가 곗돈을 들고 도주한 사건을 다뤘다.

 

리얼스토리 눈은 이날 광장시장 상인 김모씨 부부가 이곳 상인을 대상으로 수십억 원 규모의 계를 운영하다가 곗돈을 갖고 도주한 사건을 다루면서 적게는 몇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씩 떼인 피해자들을 사연을 전하다가 해당 포스터를 자료화면을 사용했다.

 

방송 자료화면에는 도망치는 계주를 피해자들이 뒤쫓는 모습을 담았다. 이 장면은 유명 일본 AV포스터를 활용한 것이다. 이 일본 AV 포스터는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자 종적을 감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추적하는 네티즌 수사대가 패러디물에도 사용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리얼스토리 눈’제작진은 “지난 7월 25일 화요일 ‘광장시장 60억 계주 돼지 엄마의 진짜 얼굴은?’ 방송에 사용 된 일부 이미지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에 제작진은 VOD에서 해당 화면을 삭제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를 취했다”고 사과했다.

日 성인물 포스터를 방송 자료화면으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정치권은 물론 누리꾼들까지 우 전 수석 추적에 열을 올린 가운데, 한 누리꾼이 이 포스터를 활용한 패러디물을 선보여 큰 화제가 됐었다.

 

해당 포스터에서 도주 중인 여배우의 얼굴에 우 전 수석의 얼굴을, 추격대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얼굴과 이름을 합성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