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라는 걸그룹

by중앙일보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데뷔 7주년을 맞은 걸그룹 걸스데이의 돈독한 팀워크가 화제다.


지난 9일, 걸스데이는 데뷔 7주년을 기념해 브이앱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맏언니 소진과 막내 혜리의 나이 차이는 무려 8살이지만 그간 멤버들은 각종 방송에서 끈끈한 팀워크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유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멤버들끼리 나이가 달라서 그런지 서로 존중하게 된다”며 “서로에게 언니이자 동생이기 때문에 오히려 트러블 없이 잘 지내는 것 같다”고 말해 멤버들 간의 남다른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다음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걸스데이의 화기애애한 팀 분위기를 보여주는 움짤(움직이는 사진).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SBS MTV 'THE SHOW']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MBC MUSIC '걸스데이의 어느 멋진 날']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Olive TV '테이스티 로드']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Olive TV '테이스티 로드']

데뷔 7년차 여전히 팀 분위기 '최고

[사진 KBS2 '해피투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