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걸그룹 멤버…직찍·직캠 확인해보니

by중앙일보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걸그룹 레드벨벳의 비율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특히 멤버 아이린(본명 배주현)과 웬디(본명 손승완)가 방송인 이영자와 비교했을 때 비율이 비슷하다는 지적인데요. 네티즌은 "얼굴만 예쁘면 되는 것 아니냐" "각도가 이상한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한 네티즌은 "유독 레드벨벳이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리는 것 같다"면서 걸그룹이 겪어야 하는 고충 중 하나라고 지적하기도 했지요. 

다음은 팬들이 찍은 아이린·웬디 직찍(직접 찍은 사진)입니다.

#웬디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린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다음은 MBC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직캠(직접 찍은 캠코더 영상)입니다.

#웬디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MBC 예능연구소 유튜브 영상 캡처]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MBC 예능연구소 유튜브 영상 캡처]

#아이린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MBC 예능연구소 유튜브 영상 캡처]

유독 '비율 논란'에 잘 시달린다는

[사진 MBC 예능연구소 유튜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