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38노스, 핵실험 후 첫 위성사진 공개…"광범위 지역서 산사태 발생"

by중앙일보

38노스, 핵실험 후 첫 위성사진 공

북한전문매체 38노스(38North)는 5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첫 풍계리 일대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38노스(38North) ]

지난 3일 핵실험이 있었던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이전 5차례 핵실험보다 더 광범위한 범위에서 더 많은 산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북한전문매체 38노스(38North)가 상업위성업체 플래닛(Planet)의 위성사진을 인용해 보도했다.

 

5일(현지시간) 38노스는 이날 '북한 6차 핵실험 : 첫 모습'(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A First Look)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기사에는 플래닛이 촬영한 6차 핵실험 이후 풍계리 산악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과 이전 사진을 비교, 분석한 내용이 담겼다. 그 결과 핵실험장이 있는곳뿐 아니라 주변 여러 곳에 토사가 무너져 내려 있어 산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 핵실험 후 첫 위성사진 공

북한 6차 핵실험 전(왼쪽)과 후(오른쪽) 사진. 산봉우리 사이 경사도를 확대한 모습. 38노스는 핵실험 전과 후 주변 여러 곳에 토사가 무너져 내린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38North]

38노스, 핵실험 후 첫 위성사진 공

3북한 6차 핵실험 전(왼쪽)과 후(오른쪽) 사진. 위의 사진을 구글어스(Google Earth) 3D 지형에 매핑 시킨 이미지. [사진 38North]

또 당시 발생한 지진으로 일부 지대가 들어 올려진 것으로 보인다며 해발 2200m의 견고한 화강암 지대인 만탑산에서 이 같은 지형 변화가 두드러지게 관측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서 5차례보다 이번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지형 변화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이뤄졌다고 분석됐다.

 

위성사진에서는 갱도 붕괴 등의 흔적은 관측되지 않았다.

 

하지만 38노스는 해상도가 낮아 보다 명확한 피해 상황을 분석하기에는 제약이 있다며 고해상도의 위성 사진이 입수돼야 보다 정확한 핵실험 규모와 피해 등을 분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