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원도서 실물로 나타난 고래상어…“만화보다는 무섭네”

by중앙일보

강원도서 실물로 나타난 고래상어…“만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강원 삼척항 동방 4마일 해상에서 정치망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해경이 삼척항내를 순찰 하던 중 어선 D호(15톤)의 갑판 위에 고래상어를 발견해 불법 포획 흔적을 확인 중 숨을 쉬고 있는 것을 확인, D호를 타고 나가 바다로 돌려보냈다.[연합뉴스], 오른쪽은 애니메이션 ';바다탐험대-옥토넛'에 나오는 고래상어[사진 디즈니]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강원 삼척항 동방 4마일 해상에서 정치망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해경이 삼척항내를 순찰 하던 중 어선 D호(15톤)의 갑판 위에 고래상어를 발견해 불법 포획 흔적을 확인 중 숨을 쉬고 있는 것을 확인, D호를 타고 나가 바다로 돌려보냈다.

강원도서 실물로 나타난 고래상어…“만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강원 삼척항 동방 4마일 해상에서 정치망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해경이 삼척항내를 순찰 하던 중 어선 D호(15톤)의 갑판 위에 고래상어를 발견해 불법 포획 흔적을 확인 중 숨을 쉬고 있는 것을 확인, D호를 타고 나가 바다로 돌려보냈다.[연합뉴스]

D호 선장 김모(47·삼척)씨는 이날 오전 6시쯤 정치망을 끌어올리다가 그물에 걸려있는 상어가 죽은 것으로 오인해 이를 갖고 입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래상어는 길이 4m, 둘레 2m50㎝, 무게 290㎏으로 꼬리와 배 부분에 긁힌 흔적이 있었으나 불법 포획흔적은 없었다.

강원도서 실물로 나타난 고래상어…“만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강원 삼척항 동방 4마일 해상에서 정치망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해경이 삼척항내를 순찰 하던 중 어선 D호(15톤)의 갑판 위에 고래상어를 발견해 불법 포획 흔적을 확인 중 숨을 쉬고 있는 것을 확인, D호를 타고 나가 바다로 돌려보냈다. [연합뉴스]

장용흥 동해해경 삼척파출소장은 “고래류 불법 포획을 예방하기 위해 수시로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고래상어, 물개 등은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포획뿐 아니라 혼획도 금지되기 때문에 발견 즉시 신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래상어는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돼 있다. 한국 정부도 지난해 9월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상어로, 어른 고래상어는 몸길이가 12m는 몸무게는 21.5t 이상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명은 70년 정도로, 주로 따뜻한 바다에 살고 있다.

 

최근 제주도나 남쪽 해역에 주로 출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에도 여수 앞바다에서 새끼 고래상어가 발견된 적이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