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금귀고리한 아이 인골이...2000년전 왕국 압독국 아시나요

by중앙일보

압독국 목관묘 또 발견 “압도적 규모”

두개골ㆍ치아ㆍ팔뼈ㆍ정강이뼈 확인…

부채 총 3개 발견도 처음

한 점은 얼굴 위, 양손에 쥔 두 점은 허리춤

금귀고리한 아이 인골이...2000년

경산에서 나온 2000년 전 수장급 무덤. [사진 문화재청]

2000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ㆍ나무널무덤) 하나가 또 발견됐다.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산하양택지개발예정지구 내 하양읍 도리리 115-5번지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압독국 시대 왕릉급 무덤을 포함한 목관묘 2기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무덤은 기원 전후에 한반도 남부에서 유행한 통나무 목관묘로, 규모나 부장 유물이 동시대 다른 무덤을 압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발견된 무덤은 창원 다호리 1호 목관묘와 경주 조양동 38호 목관묘의 중간 단계 무덤으로, 경산 압량면 일대에 있었던 고대 소국인 압독국의 왕이 묻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목관표 2기 중 왕릉급 무덤으로 지목된 6호 목관묘에서는 피장자의 두개골과 치아, 팔뼈, 정강이뼈가 일부 확인됐다. 고대 목관묘에서 인골이 출토된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참나무로 제작된 목관묘는 동서 방향으로 놓였으며, 전체적으로는 ‘ㅍ’자 형태다. 통나무를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길쭉한 나무 판재를 사방에 세웠다. 가로는 약 80㎝, 세로는 280㎝인 직사각형이다.

 

무덤 내외부에서는 청동거울, 청동검, 철검, 청동마(靑銅馬), 팔찌 등 다양한 유물이 발견됐다. 특히 눈길을 끄는 유물은 깃이 달려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채다. 한 점은 시신의 얼굴 위에서 나왔고, 양손에 쥐어졌던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두 점은 허리춤에서 발견됐다. 시신의 얼굴을 가린 부채는 창원 다호리, 성주 예산리, 김해 봉황동, 경산 압량면 등지의 목관묘에서 1∼2점이 나왔으나 한꺼번에 3점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연구원은 강조했다. 

금귀고리한 아이 인골이...2000년

경산 목관묘에서 나온 동검(왼쪽)과 부채(오른쪽). [사진 문화재청]

전문가들은 목관이 상당히 약해진 상태라 문제라고 조언한다. 이들은 “목관과 유물 가운데 한쪽은 포기해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보존처리를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이 무덤들은 북쪽에 산이 있고 남쪽으로는 금호강이 흐르는 곳에 입지했다. 낙동강의 지류인 금호강 인근에서는 다수의 목관묘가 발견된 바 있다.

 

지난 6월 22일 경북 경산시는 임당동 1호 고분(국가사적 516호)에서 압독국 지배자 무덤을 발견했고, 그 무덤 안에서 은제허리띠ㆍ순금 귀걸이ㆍ금동관모ㆍ고리자루칼 등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이 무덤에서는 최고 지배자를 상징하는 금공품을 착용하고 머리를 동쪽으로 향해 누운 주인공이 발굴됐다. 주인공 발치에서는 순장자로 추정되는 금제 귀걸이를 착용한 어린아이 인골 1점과 또 다른 인골 1구도 확인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